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개소세 인하 효과, 수입차·SUV에 집중

최종수정 2016.02.21 08:29 기사입력 2016.02.21 08:29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배경환 기자] 정부의 개별소비세율 인하 연장 효과가 수입차와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에 집중된 것으로 나타났다.

21일 한국자동차산업협회 등에 따르면 정부가 지난해 8월 개소세율을 5%에서 3.5%로 1.5%포인트 인하한 후인 지난해 9월부터 12월까지 4개월 동안 국산 승용차 판매량은 50만9269대로 전년대비 18% 늘었다.
차종별로는 일반 승용차가 28만3673대에서 30만1441대로 6.3% 늘어나는 동안 SUV는 12만233대에서 17만4118대로 44.8% 급증했다. 미니밴 역시 2만7520대에서 3만3710대로 22.5% 늘어 SUV와 미니밴을 더한 전체 레저용 차량(RV) 판매 증가율은 40.7%에 달했다.

일반 승용차 차급별로는 준대형 18%, 대형 16%, 중형 11.3% 등의 순으로 증가 폭이 컸다. 반면 준중형은 7만2671대에서 7만3107대로 0.6% 증가에 그쳤고 경차는 6만3664대에서 6만3092대로 -0.9%, 소형차는 1만1390대에서 1만107대로 -11.3%를 기록했다.

지난해 9월부터 12월까지 수입차 판매량은 전년동기 6만7542대보다 26.1% 많은 8만5161에 달했다. 국산 승용차 증가율 18%보다 8%포인트 이상 높은 수치다.
가격대별로는 4000만~5000만원대가 42.2% 늘어난 것을 비롯해 1억~1억5000만원대는 40%, 5000만~7000만원대는 30.7% 등 판매증가율이 높았다. 수입차 중 중저가인 4000만~5000만원대 차량 못지않게 1억원을 웃도는 초고가 차량 판매도 많이 늘어난 게 특징이다.


배경환 기자 khba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