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소비자 10명 중 4명, 단말기 할부금에 할부이자 포함됐다는 설명 못 들어

최종수정 2016.03.06 12:00 기사입력 2016.03.06 12:00

댓글쓰기

.

.


기준금리의 지속적인 인하에도 단말기 할부이자율은 오히려 인상되거나 변동 없어
휴대전화 단말기 할부이자 부담에 대해 소비자가 선택하도록 해야


[아시아경제 오주연 기자]이동통신사들이 소비자가 휴대전화를 구매할 경우 단말기 할부금에 할부이자가 포함됐다는 고지를 하지 않아 소비자 선택권이 제한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실제 2월 기준 SK텔레콤과 LG유플러스는 잔여 할부원금의 연 5.9%를 원리금균등상환 방식으로, KT는 할부원금 총액의 월 0.27%를 할부이자로 부과한다. 이동통신 3사 모두 할부원금이 100만원인 단말기를 2년(3년) 할부로 구입할 경우, 할부이자로 6만원(9만원) 이상을 부담하게 하고 있다.

6일 한국소비자원이 최근 2년 이내 휴대전화를 할부로 개통(신규, 기기변경, 번호이동)한 소비자 1000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한 결과, 매월 상환하는 단말기 할부금에 할부이자가 포함돼 있다는 사실을 몰랐던 경우는 31.6%에 불과했다. 개통 당시 판매원으로부터 할부이자가 부과된다는 설명을 듣지 못한 경우가 41.9%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최근 3년간(2013년1월~2015년12월) 1372소비자상담센터에 접수된 휴대전화 단말기 할부이자 관련 상담사례 45건 중, '할부이자 미고지'에 대한 불만이 32건(71.1%)으로 대다수를 차지했다.
각종 이자율의 기준이 되는 '한국은행 기준금리' 및 최근의 대출금리 동향을 보여주는 '시중은행 가계대출금리(신규취급액 기준)'는 2011년 이후 지속적으로 하락해왔다. 반면, 단말기 할부이자율은 통신사별 최초 적용시점 이후 인상되거나 변동이 없었다.

소비자원 관계자는 "소비자가 단말기 할부원금을 매월 나눠 냄으로써 할부이자를 부담할 것인지 또는 일시불로 구입해 할부이자를 내지 않을 것인지 선택할 수 있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를 위해 ▲판매시점에 사업자의 할부수수료에 대한 고지ㆍ설명 강화 ▲현행 휴대전화 가입신청서에 명시된 단말기 할부이자에 대한 사항 중 식별이 어려울 정도의 작은 글씨 개선 ▲실제 부담하는 할부이자를 구분해 표시하지 않은 경우 개선 등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소비자원은 올해 공정거래위원회 업무보고 핵심과제인 소비자가 신뢰하고 거래할 수 있는 시장기반 조성을 위해 통신소비자 권익증진을 위한 제도개선 방안 마련을 건의할 예정이다.


오주연 기자 moon170@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오프라인 사주를 온라인으로!

  • 나의전성기는 언제? 사주를 알면 인생이 보인다.
  • 이 사람과 어때요? 연인, 친구, 상사와 궁합보기
  • 대운을 내것으로! 좋은 번호가 좋은 기운을 가져옵니다.

※아시아경제 사주 · 운세 서비스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