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읍면동 복지 허브화' 33개 선도 지역 선정

최종수정 2016.03.16 08:40 기사입력 2016.02.28 12:0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동선 기자]서울시 도봉구 쌍문동에 사는 신모(67)씨는 허리뼈가 어긋나 거동이 불편하다. 직장이 없어 기초연금을 받는데 생활비로 쓰는 것도 부족해 병원을 제대로 다니지 못했다. 도시가스와 전기는 장기체납으로 모두 중단됐다. 그는 얼마 전 수면제로 자살을 시도했다가 병원에 실려 가기도 했다.

신씨의 경우 원래라면 직접 관련 구청을 찾아 지원을 신청해야 도움을 받을 수 있다. 하지만 앞으로는 복지 공무원이 직접 신씨와 같은 사람을 직접 찾아 도움을 줄 예정이다.

행정자치부와 보건복지부는 '읍면동 복지 허브화'의 본격 시행을 앞두고 이를 선도할 지역으로 30개 시군구의 33개 읍면동를 선정했다고 28일 밝혔다. '읍면동 복지 허브화'는 복지 공무원이 직접 생활이 어려운 주민을 찾아가 상담하고 개개인에게 맞춤형 통합서비스를 제공하는 것을 말한다.

선정된 지역은 서울 중랑구 면목3·8동, 부산 사상구 모라3동, 대구 수성구 범물1동 등 33개 읍면동이다. 전국 17개 시·도가 빠짐없이 모두 참여하며 각 시도별로 1~3개의 시군구가 참여한다.



이들 읍면동은 관련 예산 2000만원을 지원받으며 전문가에게 현장 밀착 컨설팅도 받아 3월까지 정책을 전담할 '맞춤형 복지팀'을 신설하는 등 복지허브화 준비를 마무리한다.
맞춤형 복지팀은 팀장 포함 3명 이상의 복지 업무 경험이 많은 인력으로 구성될 예정이다. 이들은 통·이장, 지역사회보장협의체 위원 등과 협력해 도움이 필요한 주민을 발굴하고, 장애인·노인 등 거동 불편자를 대상으로 방문 상담 업무를 담당한다.

복지부와 행자부는 이번에 선정된 지역에 대한 현장 밀착관리와 전문가 컨설팅 등 역량을 집중해 올해 700개 읍면동의 복지 허브화 하고 2017년 2100개, 2018년 전국 3496개 읍면동을 복지 허브화할 계획이다.

김동선 기자 matthew@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오프라인 사주를 온라인으로!

  • 나의전성기는 언제? 사주를 알면 인생이 보인다.
  • 이 사람과 어때요? 연인, 친구, 상사와 궁합보기
  • 대운을 내것으로! 좋은 번호가 좋은 기운을 가져옵니다.

※아시아경제 사주 · 운세 서비스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