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문희상, 공천배제 수용…"탈당 생각 없다"

최종수정 2016.02.25 21:32 기사입력 2016.02.25 21:26

댓글쓰기

문희상, 공천배제 수용…"탈당 생각 없다"

[아시아경제 홍유라 기자] 더불어민주당 현역의원 평가에서 공천 배제를 통보받은 문희상 의원(사진)이 25일 당의 결정을 따르겠다는 뜻을 밝혔다.

당 비대위원장을 지낸 5선의 문 의원은 이날 "지금까지 당원으로서 선당후사를 한 번도 어긴 적이 없다"면서 "당이 나한테 억울하거나 불쾌하게 하더라도 꼭 따랐다. 그래야 한다고 생각했고 지금도 그 생각에는 변함이 없다"고 말했다.
그는 탈당 여부를 묻는 질문에 "주변에서 부글부글해서 우리도 한 번 거사를 해보자는 사람들이 있는데 난 그것을 농담이라고 해석한다"며 "난 그럴(탈당할) 생각이 없다"고 말했다.

이어 "탈당이라는 것은 있을 수 없다"고 재차 강조한 뒤 "당을 만든 사람이 당을 먼저 저버리는 것은 있을 수 없다. 당에서 자르면 어쩔 수 없지만 지금 상황이 그렇다고 생각지 않는다"고 밝혔다.

문 의원은 "그렇지만 억울한 것은 억울하다"며 "비대위원장을 맡은 와중에도 국회 회의에는 꼭 참석해 출석률 98.5%가 나왔다. 의정활동을 뭘 어떻게 평가했다는 건지 난 모르겠다"고 평가방식에 대한 불만을 표시했다.
홍유라 기자 vandi@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