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경기도 78억 투입해 16개 '택시쉼터' 조성

최종수정 2016.02.25 12:04 기사입력 2016.02.25 12:04

댓글쓰기

[아시아경제(수원)=이영규 기자] 경기도에 장시간 운행으로 지친 택시기사들이 쉴 수 있는 '택시쉼터'가 조성된다.

경기도는 올해부터 2018년까지 총 78억원을 투입해 고양, 구리, 오산 등 16개 시ㆍ군에 각 1개소씩 총 16개소의 '택시쉼터'를 세울 예정이라고 25일 밝혔다.
택시쉼터에는 택시기사들의 소통과 휴식을 위해 수면시설, 샤워시설, 화장실, 식당, 기타 편의시설 등이 들어선다.

도는 올해 24억원을 투입해 고양, 구리, 오산, 파주, 이천 등 5개 지역에 5개소의 택시쉼터를 건립한다. 이어 2018년까지 16개 시ㆍ군에 택시쉼터를 조성할 계획이다. 건립 기준은 택시면허대수가 1200대 이상인 시ㆍ군이다.

올해 세워질 5곳의 택시쉼터는 6월말 공사에 들어간다. 이를 위해 도는 다음 달 부지선정을 마칠 계획이다. 준공 이후 운영방식은 해당 시ㆍ군에서 직영하거나, 시ㆍ군 실정에 맞게 시설관리공단, 택시조합, 노동조합 등에 위탁하게 된다.
현재 용역을 추진 중인 경기도택시발전종합계획 중간보고자료에 따르면 도내 택시운수종사자 수는 4만3427명으로 서울에 이어 전국에서 두 번째로 많다. 또 도내 택시운수종사자의 1일 평균근로시간은 15시간 10분으로 전국 평균인 11시간 보다 4시간 10분이 더 많다.

이는 뉴욕 7시간, 런던 7.2시간, 도쿄 6.4시간, 파리 5.1시간 등 선진국 주요도시 택시운수종사자의 평균 운전근로시간 보다 2배 이상 많은 것이다.

도는 택시쉼터가 택시기사들에게 충분한 휴식 여건을 보장해 보다 나은 운행서비스 제공과 교통사고 예방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서동완 도 택시정책과장은 "시ㆍ군 담당부서와 함께 다른 지역에서 운영 중인 택시쉼터의 우수사례와 운영 실패 사례를 면밀히 조사했다"면서 "우수한 점은 본받고, 실패한 점은 보완하는 벤치마킹을 통해 이용자 중심의 쉼터를 만들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영규 기자 fortun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