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골프토픽] 우즈 "스크린골프로 건재 과시?"

최종수정 2016.02.25 09:02 기사입력 2016.02.25 09:02

댓글쓰기

타이거 우즈가 골프 시뮬레이터에서 아이언 샷을 하고 있다. 사진=우즈 트위터 캡처

타이거 우즈가 골프 시뮬레이터에서 아이언 샷을 하고 있다. 사진=우즈 트위터 캡처


[아시아경제 노우래 기자] ○…타이거 우즈(미국)가 스크린골프를 통해 허리 부상 악화설을 잠재웠다는데….

25일(한국시간) 트위터에 골프 시뮬레이터에서 9번 아이언을 잡고 스윙을 하는 13초짜리 동영상을 올렸고, "점차 좋아지고 있다(Progressing nicely)"는 글을 게시해 복귀가 멀지 않았다는 것을 예고했다. 리키 파울러(미국)는 "우즈의 스윙을 보는 것만으로도 기쁘다"며 "빠른 시일 내에 돌아왔으면 좋겠다"고 응원했다.
우즈는 이번 주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혼다클래식이 집 근처 미국 플로리다주 팜비치 가든스에서 열리자 자신의 레스토랑에 나이키 소속 선수들을 초청해 함께 식사를 했다. 토니 피나우와 브룩스 켑카(이상 미국) 등이 참석했다. 피나우는 SNS에 우즈와 찍은 사진을 올린 뒤 "건강해 보였다"고 했고, 켑카 역시 "지난해 12월 봤을 때보다 훨씬 좋아졌다"고 했다.

지난해 9월 허리 수술을 받은 이후 컴백이 불투명하자 최근 자동차에 앉지도 못하고 걷기도 어려울 정도라는 괴담이 SNS를 통해 번진 시점이다. 우즈와 스탠퍼드대 골프팀에서 한솥밥을 먹었던 절친 노타 비게이와 올해 라이더컵 캡틴 데이비드 러브 3세(이상 미국)는 "재활이 순조롭다"고 일축했고, 우즈의 에이전트 마크 스타인버그는 보도자료를 통해 "말도 안 되는 거짓말이 떠돌고 있다"고 반박했다.
노우래 기자 golfma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