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신한카드, '폰OTP인증' 출시…스마트폰 속 OTP생성기

최종수정 2016.02.25 08:00 기사입력 2016.02.25 08:0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이현우 기자]신한카드는 온라인 및 모바일의 전자상거래에서 공인인증서나 ARS인증을 대체할 수 있는 '폰OTP인증' 서비스를 출시한다고 24일 밝혔다.

폰OTP인증 서비스는 스마트폰 내에 일회용 비밀번호(OTP) 생성기를 탑재하는 것이다. 스마트폰 AP(Application Processor)내 보안영역인 트러스트 존(Trust Zone)에 OTP생성기를 설치해 거래 및 본인인증이 가능케하는 인증수단이다.
트러스트 존은 바이러스나 악성코드 등의 불법적인 접근이 불가능한 보안영역으로 해커의 침입으로 인한 정보의 취득이나 임의변경으로부터 안전한 것으로 알려져있다.

폰OTP인증 서비스는 앱스토어 형태인 TAM(Trusted Application Manger)에서 일회용 비밀번호 생성기를 최초 1회 다운로드 후 설치하면 된다. 이후 인증 요청시 보안영역에서 시간 및 거래정보를 기반으로 일회용 비밀번호를 생성하기 때문에 온라인 쇼핑 등 비대면 채널에서의 거래인증이나 본인인증을 안전하게 제공한다.

또한 공인인증서나 은행에서 제공하는 토큰형OTP와 같은 별도의 기기를 소지할 필요가 없다. 현재 폰OTP인증 서비스는 안드로이드 지원 스마트폰 중 삼성전자의 갤럭시S3와 이후 모델, LG전자의 V10 이후 출시 단말기에 지원되며 향후 단말기 지원범위를 확대할 계획이다.

신한카드 관계자는 "폰OTP인증 서비스 도입으로 고객의 결제 편의성을 향상시키고 전자상거래를 위한 인증의 보안성을 더욱 높일 수 있게 됐다"며 "향후 보안성과 편의성을 갖춘 다양한 인증수단을 지속적으로 도입해 고객의 금융서비스 이용을 활성화 시킬 것"이라고 말했다.
이현우 기자 knos84@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