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신한카드-제주도-한국은행, 빅데이터 활용 업무협약 체결

최종수정 2016.02.23 10:51 기사입력 2016.02.23 10:51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이현우 기자]신한카드와 제주도, 한국은행이 제주관광 활성화를 위한 빅데이터를 공동으로 활용, 협업을 추진키로 했다.

신한카드는 23일 제주도청 삼다홀에서 제주도 및 한국은행 제주본부와 '빅데이터 활용 상호협력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날 열린 협약식에는 원희룡 제주특별자치도지사와 위성호 신한카드 사장, 하근철 한국은행 제주본부장 등이 참석했다.
이번 협약은 공공 및 민간 융?복합 빅데이터 분석을 통해 제주도 관광 통계 지표를 수립하고, 데이터 증거 기반의 관광 정책 수립 등 빅데이터 연계?교류 체계를 구축하기 위해 이뤄졌다.

신한카드는 제주 관광업 현황 빅데이터를 제공하는 동시에 분석작업을 지원하고, 한국은행 제주본부는 이 빅데이터로 각종 조사연구를 수행한다. 제주도는 이 분석결과를 관광정책에 반영하는 것으로 역할을 분담했다. 이를 위해 ▲제주 관광업 현황분석을 위한 카드 빅데이터 활용 ▲제주 공공서비스 개발 및 공익사업 관련 빅데이터 분석지원 ▲데이터 전문 인력 양성 등에 대해 협업키로 했다.

협약식에 참석한 원 지사는 "관광객들을 위해 빅데이터 분석 수준을 넘어 잘 선택하고 그 선택에 만족할 수 있는 관광정책을 개발하는데 최선을 다할 예정"이라며 "제주가 대한민국 관광 1번지를 넘어 아시아 최고의 체류형 휴양 관광지로 성장할 수 있도록 협약기관의 협조를 부탁한다"고 밝혔다.
위 사장은 "2200만 회원 거래 데이터를 기반으로 한 '빅데이터 경영'을 선도적으로 전개하는 기업으로 제주도와 함께 제주관광 질적성장 정책에 적극 동참할 것"이라며 "한국은행과의 공동작업을 통해 공신력 있는 관광통계 개발 및 지역경제 현안분석 등의 결과물을 만들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현우 기자 knos84@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