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유럽시장서 韓수출제품 품질 경쟁력 강화해야"

최종수정 2016.02.13 07:30 기사입력 2016.02.13 07:30

댓글쓰기

"유럽시장서 韓수출제품 품질 경쟁력 강화해야"

[아시아경제 정현진 기자] 유럽시장에서 우리나라 수출 제품의 품질 경쟁력이 미국, 일본에 비해 낮아 이를 높여야한다는 지적이 나왔다.

13일 김위대 국제금융센터 연구원의 'EU시장에서의 한·미·일·중 비가격경쟁력 비교' 보고서에 따르면 유럽 내 한국 수출제품의 비가격경쟁력은 미국과 일본에 비해 떨어지고 중국보다는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비가격경쟁력은 최근 변동성이 높아지는 환율, 물가, 노동비용 등 가격요소를 제외하고 품질을 중심으로 측정하는 것이다.

보고서에 따르면 미국의 비가격경쟁력을 100%로 환산할 경우 우리나라는 85.9%로 일본(92.4%)보다는 낮고 중국(79.2%)보다는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제조업 전체에서도 순위는 동일했다. 미국의 비가격경쟁력을 100%로 볼 때 일본 91.7%, 우리나라 83.7%, 중국 77.6% 순이었다.
우리나라는 유럽 시장에서 가공식음료 제품과 기계·운송(선박), 화학제품분야에서 우위를 갖는 것으로 조사됐다.

가공식음료 제품에서는 한국이 105.7%로 미국과 일본(91.6%), 중국(84.1%)을 제치고 가장 품질 경쟁력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기계·운송(선박)분야에서 우리나라가 85.8%로 일본(75.1%)과 중국(77.6%)보다 높았고, 화학제품 분야에서는 97.7%로 미국과 비슷한 비가격경쟁력을 갖춘 것으로 나타나 일본(88.8%)과 중국(84.1%)을 제쳤다.

한편 2000~2011년 사이 비가격경쟁력의 개선폭은 중국이 40%로 가장 우위를 점하고 있는 것으로 추정된다고 김 연구원은 유럽중앙은행(ECB)를 근거로 설명했다.

김 연구원은 "글로벌 수입수요의 감소에도 양적완화가 확대되면서 EU의 내수는 견고할 것으로 보인다"며 "대 EU수출 제고에 노력할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중국이 최근의 재고과잉 문제에 공격적인 가격인하를 통한 수출증대로 대응할
수 있음에 적극 유의해야한다"며 "EU내 노동비용이 저렴하고 정부지원이 확대되고 있는 동유럽 지역을 생산기지로 활용하여 경쟁력을 높일 필요가 있다"고 조언했다.


정현진 기자 jhj48@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