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개성공단 전면중단]남경필 "피해기업 요구 적극검토"

최종수정 2016.02.11 12:50 기사입력 2016.02.11 12:50

댓글쓰기

남경필 경기지사가 11일 서울 군인공제회관에서 열린 긴급 대책회의에서 개성공단 중단에 따른 피해기업 지원책 등을 논의하고 있다.

남경필 경기지사가 11일 서울 군인공제회관에서 열린 긴급 대책회의에서 개성공단 중단에 따른 피해기업 지원책 등을 논의하고 있다.


[아시아경제(서울)=이영규 기자] 남경필 경기지사가 개성공단 도내 입주기업의 요구사항을 면밀히 파악해 지원방안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남 지사는 11일 오전 10시 서울 군인공제회관에서 개성공단 조업 중단에 따른 긴급대책회의를 갖고 "정부에서 개성공단 피해 기업을 위한 지원책을 마련 중인 만큼 정부와 긴밀히 협력해 지원방안을 마련하겠다"며 "도내 개성공단 입주기업과도 긴밀한 연락을 통해 요구사항을 면밀히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남 지사는 이어 "지금 우리가 가장 관심을 가져야 하는 것은 개성공단에 남아있는 인력과 기업의 안전한 철수 문제"라며 "앞으로 있을지 모르는 북한 도발에 대비해 비상연락체계를 유지하며 상황을 주시해 달라"고 주문했다.

도는 개성공단에 38개 도내 기업 50여명의 직원이 체류 중인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도는 이에 따라 정부와 협력해 이들 기업의 안정적 철수와 조업중단에 따른 피해 최소화 방안 등을 지원할 계획이다.

또 기업 인력외에 개성공단에는 개성공단 부속의원에 근무 중인 경기도의료원 파주병원(3명)과 의정부성모병원(1명) 등 4명의 의료 인력이 근무 중이다.
앞서 도는 지난 10일 오후 5시 정부의 개성공단 조업 전면중단 발표 직후 양복완 경기도 행정2부지사를 실장으로 하는 대책상황실을 구축하고 통일부 상황대책반, 경기도 개성공단 기업협회 등과 긴밀한 연락체계를 구축했다.

이영규 기자 fortun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