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초동여담]밸런타인데이와 화이트데이

최종수정 2020.02.12 11:41 기사입력 2016.02.11 11:07

댓글쓰기

임훈구 편집부장

임훈구 편집부장

5일간의 설 연휴를 마치고 업무에 복귀했다. 다시 골치 아픈 일들과의 전쟁이다. 적응을 위해 가벼운 몸풀기 퀴즈 하나 풀어보자. 처음에는 난도가 높다. 아래로 내려갈수록 난도가 떨어지므로 빨리 맞출수록 탁월한 두뇌의 소유자이다.

소크라테스와 플라톤의 차이를 아는가. 데카르트, 스피노자, 니체는 없지만 베이컨, 칸트, 헤겔에는 있는 것. 바흐, 모차르트는 없고 베토벤, 브람스는 있다. 여기서 답을 알았다면 요즘 유행하는 말로 '뇌섹남녀' 되시겠다.
철학과 고전음악이 어려운 건 사실이다. 조금 쉽게 접근해 보자. 개성에는 있지만 구미에는 없고 평양에는 있지만 대구에는 없다. 지카, 메르스, 사스에는 없지만 콜레라, 장티푸스, 뎅기열에는 있다. 표절에는 있지만 오마주, 패러디에는 없다. 기자는 없지만 작가는 있다. 그리스에는 없는데 독일에는 있다. (그래서인지는 모르겠으나) 치프라스에는 없는 이것이 메르켈에는 있다. 이쯤에서 답을 알았다면 당신은 무척 높은 IQ의 소유자이다. 학창시절 남들보다 열심히 공부하지 않아도 성적은 우수한 학생이었을 것이다. 잘 모른다면 신문을 열심히 안 봐서 그렇다. 신문 좀 보시라.

철학과 고전음악은 어렵고 신문도 잘 안 보는 이들을 위해서 난도를 낮춘다. 설날과 추석에는 있지만 우수, 하지, 처서에는 없다. 개콘, 웃찾사 등 예능 프로그램에는 있지만 뉴스에는 없다. 프로축구에는 있지만 프로야구에는 없다. 이래도 모르겠는가. 너무 낙담하지 마라. 아직 대한민국 평균치는 된다. 혹시 당신이 학창시절 공부를 잘했다면 당신은 처절한 노력파였을 것이다.

철학과 고전음악은 잘 모르고 신문도 안 읽고 TV도 아무 생각 없이 보는 분들을 위해 수준을 더 낮추어 본다. 이건 거의 꿀 팁 수준이다. 밸런타인데이에는 있는데 화이트데이에는 없다. 핑클, 원더걸스, EXID로 이어지는 걸그룹의 계보에는 존재하지만 SES, 소녀시대, 카라로 이어지는 계보에는 존재하지 않는다. 이쯤 되면 이젠 알겠지. 묻기도 민망하다. 그래도 모른다면 당신은 절대 공부 잘했다고 말하면 안 된다. 아무도 믿지 않을 것이다. 만약에 믿는 사람이 있다면 당신과 비슷한 수준의 두뇌를 가진 사람일 것이다.
이제 진짜 마지막 기회를 드리겠다. 기억, 니은, 디귿에는 있지만 가, 나, 다, 라에는 없다. 아직도 모른다면 상태가 좀 심각하다. 더 이상 낮출 단계도 없다. 혹시 반려동물을 키우시는지. 당신의 IQ는 당신의 반려동물과 비슷할지 모른다(반려동물도 개, 고양이에서 거북이, 금붕어까지 종류가 다양하다).


임훈구 편집부장 keygrip@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