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귀경 행렬에 정체 시작된 고속도로…부산→서울 6시간

최종수정 2016.02.09 11:12 기사입력 2016.02.09 11:12

댓글쓰기

강릉→서울 3시간 50분, 대구→서울 4시간55분
서해안·중부내륙고속도로 제자리 걸음


[아시아경제 한진주 기자] 설 다음날인 9일 오전 귀경 행렬 이어지면서 고속도로 정체가 시작됐다. 오후 4~5시경 정체가 가장 심할 것으로 예상된다.
9일 한국도로공사에 따르면 각 도시에서 출발해 서울까지 소요시간은 오전 11시 승용차 출발 기준으로 대전 2시간30분, 대구 4시간55분, 부산 6시간, 울산 7시간, 광주 5시간50분, 목포 6시간40분, 강릉 3시간50분이다.

같은 시간 고속도로 총 정체구간은 104.3㎞다.

서해안고속도로 ▲서울방향 목포나들목→일로나들목 ▲서산나들목→행담도휴게소 ▲일직분기점→금천나들목 등 총 37.8㎞에서는 차량들이 제자리 걸음을 하고 있다.
중부내륙고속도로 양평방향도 ▲선산나들목→상주터널남단 ▲연풍나들목→연풍터널남단 ▲충주휴게소→충주분기점 등 총 18.3㎞ 구간에서 정체가 지속되고 있다.

경부고속도로 서울방향 기흥동탄나들목→기흥나들목 0.6㎞ 구간에서도 차량들이 서행중이다.

영동고속도로 인천방향 여주나들목→여주휴게소 9.6㎞, 중부고속도로 하남방향 오창휴게소→진천나들목 13.5㎞ 구간에서도 정체가 이어지고 있다.

이날 오전 11시까지 지방에서 수도권으로 진입한 차량은 13만대이며, 자정까지 37만대가 더 들어올 것으로 예상된다.

수도권에서 지방으로는 7만대가 빠져나갔고, 자정까지 23만대가 더 나갈 것으로 보인다. 이날 하루 전국 고속도로의 총 교통량은 439만대로 전날보다 크게 줄어들 것으로 추산된다.

도로공사 관계자는 "오전 8∼9시 본격적으로 시작된 귀경길 정체는 오후 4∼5시께 절정에 이르겠다"며 "내일 오전 2∼3시가 돼야 정체가 해소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한진주 기자 truepearl@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