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연휴 마지막날 고속도로 정체 시작…"밤 10시 이후 해소"

최종수정 2015.10.11 12:16 기사입력 2015.10.11 10:54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한진주 기자] 한글날부터 시작된 연휴 마지막날인 11일 오전 전국의 주요 고속도로 상행선은 귀경길에 오른 차량이 몰려 정체가 시작됐다.

11일 한국도로공사에 따르면 오전 10시 현재 요금소와 요금소 간 기준으로 부산에서 출발하는 승용차가 서울에 도착하는 데 걸리는 예상 소요시간은 5시간이다.
강릉에서 서울까지는 4시간 10분, 대전에서는 2시간 10분, 광주에서는 4시간 10분, 목포에서는 5시간이 걸릴 것으로 예상된다.

도로공사는 오전 10시 현재 7만대가 수도권으로 진입했으며 자정까지 34만대가 더 들어올 것으로 내다봤다.

이날 오전 10시 현재 정체가 가장 심한 구간은 영동고속도로 인천방향이다. 새말나들목에서 문막나들목으로 향하는 30㎞ 구간의 일부 지점에서는 차들이 시속 10㎞ 이하로 이동하고 있다.
서해안고속도로 서울방향 광명역나들목에서 금천나들목으로 가는 6.3㎞ 구간에서도 차량이 제 속도를 내지 못하고 있다.

이밖에도 ▲경부고속도로 서울방향 기흥나들목→신갈분기점 7.3㎞ 구간 ▲양재나들목→반포나들목 4.3㎞ 구간에서도 서서히 정체가 시작됐다.

도로공사 관계자는 "오후 6시께 정체가 절정에 이를 것으로 관측되며 밤 10∼11시는 돼야 정체가 풀릴 전망"이라고 말했다.

한진주 기자 truepearl@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