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건강을 읽다]강박장애…20대가 가장 많아

최종수정 2020.02.04 16:36 기사입력 2016.02.09 12:00

댓글쓰기

숫자세기·손 씻기·대칭 맞추기 등 증상

▲강박장애 연령별 진료환자.[자료제공=보건복지부]

▲강박장애 연령별 진료환자.[자료제공=보건복지부]


[아시아경제 정종오 기자] 우리나라 강박장애 환자는 20대가 가장 많은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강박장애는 환자 자신이 지나치고 불합리하다는 것을 알면서도 강박적 사고나 행동을 계속해 자신의 일상생활이나 직업·사회적 활동에 제한을 받는 증상을 말합니다.

강박적 행동에는 확인하기, 숫자세기, 손 씻기, 대칭 맞추기 등이 있습니다. 이런 행동은 일시적 편안함을 제공할 뿐 결과적으로 불안을 증가시킵니다.
2014년을 기준으로 건강보험 적용인구 10만 명당 강박장애 환자를 연령대별로 보면 남성은 20대 106.2명, 30대 69.9명, 10대 61.2명 순으로 집계됐습니다. 여성은 20대 64.1명, 30대 53.3명, 40대 41.1명 순으로 많았습니다. 남녀 모두 20대가 가장 많았습니다.

국민건강보험공단(이사장 성상철)이 2010년~2014년 건강보험 진료비 지급자료를 분석했는데 강박장애 질환으로 인한 건강보험 진료환자는 2010년 2만490명에서 2014년 2만3174명으로 연평균 3.1%씩 증가했습니다.

남성은 1만3395명으로 전체 진료환자수의 57.8%(2014년 기준)을 차지해 여성 진료환자 수에 비해 약 1.4배 더 많았습니다. 연평균 증가율에서는 여성(3.4%)이 남성(2.9%)보다 0.5%P 높게 나타났습니다.
이선구 일산병원 정신건강의학과 교수는 20대 환자가 많은 이유에 대해 "강박장애는 전형적으로 10~20대에 많이 발병하며 20대 환자는 치료를 받지 않고 방치하다가 일상생활에 방해가 될 정도로 증상이 심해진 이후 병원을 찾은 것으로 보인다"며 "미래에 대한 불안감, 직장과 가정생활의 어려움 등이 스트레스로 작용하는 것도 영향이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강박장애 치료는 약물치료와 인지 행동치료가 있습니다. 대표적 약물은 선택적 세로토닌 재흡수 차단제 SSRI(Serotonin-Specific Reuptake Inhibitor)가 있습니다.


정종오 기자 ikokid@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