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건강을 읽다] 韓 5명중 1명 "속, 안좋아요!"

최종수정 2020.02.04 16:36 기사입력 2016.02.07 12:00

댓글쓰기

2015년 식도·위·십이지장 질환 진료인원…1036만 명

▲스트레스와 음주 등으로 우리나라 소화계통 질환이 늘어난 것으로 분석됐다.[사진=아시아경제DB]

▲스트레스와 음주 등으로 우리나라 소화계통 질환이 늘어난 것으로 분석됐다.[사진=아시아경제DB]


[아시아경제 정종오 기자] 우리나라 사람 5명중 1명 정도는 속이 안 좋은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스트레스 등으로 발병하는 식도·위·십이지장 질환이 지난해 약 1030만 명에 달한 것으로 집계됐습니다.

식도·위·십이지장의 질환의 경우 2015년 기준 진료인원은 약 1036만 명에 이르렀습니다. 총 진료비는 6725억 원이었습니다. 2011년과 비교했을 때 약 28만 명, 198억 원이 각각 증가한 수치입니다.
연령별 진료인원의 점유율을 분석해 봤더니 50~59세가 20.8%로 가장 높았습니다.
이어 40~49세 17.9%, 60~69세 15.2%, 70세 이상이 14.0%를 차지했습니다. 40~50대 중장년층이 38.7%로 10명중 4명 정도라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원장 손명세)은 7일 이 같은 내용을 담은 '식도, 위와 십이지장의 질환'에 대해 최근 5년 동안 (2011년~2015년) 건강보험과 의료급여를 분석한 결과를 발표했습니다.

식도·위·십이지장 질환이란 소화계통의 질환으로 흔히 알고 있는 위염, 역류성 식도염, 위궤양 등이 포함돼 있습니다. 불규칙한 식습관, 자극적 음식, 음주, 흡연, 스트레스 등으로 인해 발생합니다. 공통적으로 소화불량, 속 쓰림 등의 증상이 나타나며 질병에 따라 가슴 쓰림, 산 역류증상, 복부팽만 등이 나타나기도 합니다.
구체적인 수치를 보면 진료인원은 2011년 약 1008만 명에서 2015년 약 1036만 명으로 5년 전에 비해 약 28만 명 증가해 연평균 증가율은 0.7%였습니다. 총 진료비는 2011년 약 6527억 원에서 2015년 약 6725억 원으로 5년 전에 비해 약 198억 원이 늘어나 연평균 증가율은 0.8%를 기록했습니다.

'식도·위·십이지장 질환'의 세부 상병별 진료인원 대부분이 '위염과 십이지장염', '위·식도 역류병'으로 전체 진료인원의 78.1%(2015년 기준)를 차지했습니다. 특히 '위·식도 역류병· 진료인원은 2015년 약 401만 명으로 2011년에 비해 약 78만 명(24.1%)이 늘어났습니다. 증가한 '위·식도 역류병' 진료인원 중 대부분이 50대 이상(78.0%)이었습니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의 한 관계자는 "설 연휴에 일시적 과식, 과음이 '위염'과 '역류성 식도염' 등의 질환으로 곧바로 이어지지는 않는다"며 "위궤양 등 기존 소화계통의 만성질환을 가지고 있는 경우 소화불량 등의 증상을 악화시킬 수 있어 주의가 필요하다"고 설명했습니다.


정종오 기자 ikokid@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