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北 미사일 발사]발사 4시간여 뒤, 中 "대화와 협상을 통해서만"

최종수정 2016.02.07 15:30 기사입력 2016.02.07 14:08

댓글쓰기

단둥서 포착된 미사일 추정체 모습. 북한이 7일 미사일(로켓) 발사를 감행해 장거리 탄도미사일로 추정되는 물체(사진)가 하늘로 솟아오르고 있다.(사진:연합뉴스)

단둥서 포착된 미사일 추정체 모습. 북한이 7일 미사일(로켓) 발사를 감행해 장거리 탄도미사일로 추정되는 물체(사진)가 하늘로 솟아오르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아시아경제 노태영 기자]7일 북한의 미사일 도발 4시간 여만에 중국이 공식 입장을 내놨다. 여전히 북한과의 "대화와 협상"을 주장해 그 진위에 국제사회의 관심이 커지고 있다.

중국은 이날 화춘잉 외교부 대변인 명의로 '기자와의 문답' 형식의 발표문을 전했다. 지난달 6일 북한이 제4차 핵실험을 강행 후 내놓은 중국의 '외교부 성명'보다 격이 낮은 형식이다.
이 발표문에서 그는 "중국은 북한이 위성 발사를 선포한 것을 예의주시하고 있다"며 "유관 당사국들의 반응에 대해서도 주목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북한은 우주의 평화적 이용권을 보유하고 있지만 현재 북한의 이 권리는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결의안의 제한을 받고 있다"고 덧붙였다.

특히 화 대변인은 관련 당사국등의 '냉정과 절제'를 강조했다. 여전히 제재가 아닌 대화를 해법으로 제시했다.
그는 "중국은 관련 당사국이 냉정과 절제를 통해 신중하게 행동하길 희망한다"며 "한반도 정세의 긴장을 더욱 격화시키는 행동을 하지 않음으로써 지역의 평화·안정을 수호해야 한다"고 했다.

또 그는 "중국은 대화와 협상을 통해서만 한반도 평화와 장기적인 안정을 실현하는 방법을 찾을 수 있다고 일관되게 믿고 있다"고 언급해 한미일 등 주변국들의 강한 어조와는 여전히 큰 '온도차'를 보였다.

중국이 언제까지 북한과의 대화만을 주장할 지 국제사회의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노태영 기자 factpoet@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