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美·中 정상, 北 미사일 도발에 "강력하고 단합된 대응"

최종수정 2016.02.06 15:39 기사입력 2016.02.06 09:53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이지은 기자]미국과 중국 정상이 북한 미사일 도발과 관련, 강력하고 단합된 대응이 필요하다는 데 합의했다고 백악관이 5일(현지시간) 발표했다.

백악관은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이날 긴급 전화통화를 갖고 이같이 의견을 모았다고 전했다. 이날 전화통화는 북한의 장거리 미사일 발사 예고 기간(8일~25일)을 앞두고 양국 정상이 대응방안을 협의하기 위해 마련됐다.
오바마 대통령과 시 주석은 이번 통화에서 북한이 주장하는 위성 발사를 '탄도미사일 실험'이라고 규정하며 "다수의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결의에 위배되고, 도발적이고 불안정한 행위"라는 데 뜻을 같이했다.

이어 두 정상은 북한의 도발에 대한 강력하고 단합된 국제사회 대응이 중요하다고 강조했으며, '완전하고 검증가능한 한반도 비핵화' 목표와 "북한을 핵보유국으로 용인할 수 없다"는 입장을 재확인했다.

이에 따라 안보리 차원의 대북 제재에 미온적 태도를 보여왔던 중국이 어느 정도의 수위와 강도로 동참할지가 주목된다.
이지은 기자 leez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