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안정환, 셰프 요리에 “이빨에서 안 빠졌으면” …무슨 뜻?

최종수정 2016.02.02 17:51 기사입력 2016.02.02 17:51

댓글쓰기

'냉장고를 부탁해' 안정환. 사진=JTBC 방송화면 캡처

'냉장고를 부탁해' 안정환. 사진=JTBC 방송화면 캡처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냉장고를 부탁해'에 타블로와 쌈디가 게스트로 출연한 편에 스페셜 MC로 출격한 안정환이 맛 표현을 독특하게 해 화제다.

1일 방송된 JTBC '냉장고를 부탁해'에서 게스트와 MC들은 이찬오 셰프의 요리 '소풍가는 닭'을 시식한 뒤 맛을 표현하기 시작했다.
먼저 쌈디는 명이나물의 맛을 본 뒤 "입에서 무지개가 피었다!"고 극찬했다.

이어 MC 안정환은 "이빨에 껴서 안 빠지면 좋겠다"며 "계속 맛을 느끼고 싶다. 두고두고 먹고 싶다. 목으로 넘기기 아깝다"라고 특이하게 맛을 표현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에 MC 김성주가 "더러워 죽겠어, 정말"이라며 핀잔을 주자 안정환은 "뭐가 더럽냐"고 소리쳐 스튜디오를 폭소케 했다.
한편 2일 JTBC 측은 "안정환이 '냉장고를 부탁해' 고정 MC로 활약할 예정"이라고 밝혀 팬들의 기대를 모으고 있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