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부안군, 농어촌버스 운전기사 유니폼 착용 추진

최종수정 2016.02.02 11:21 기사입력 2016.02.02 11:21

댓글쓰기

"승객 신뢰감 향상·불친절 해소·준법운행 등 오복·오감 만족 기대"

[아시아경제 김재길 기자]부안군이 농어촌버스 운전기사의 유니폼 착용을 추진해 군민들의 호응을 받고 있다.
부안군은 농어촌버스 운전기사들의 불친절 해소와 준법운행을 통한 대군민 서비스 향상을 위해 모든 농어촌버스 운전기사들이 유니폼을 착용하고 버스를 운행토록 했다고 밝혔다.

부안군은 농어촌버스 운전기사들의 유니폼 착용을 통해 승객들의 신뢰감을 높이고 자발적인 준법운행 준수 등 오복·오감이 느낄 수 있는 부안군이 재탄생 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농어촌버스를 이용한 한 승객은 “운전기사 분들이 깔끔하고 단정한 유니폼을 입고 운전하는 것을 보니까 신뢰감도 높아지고 기분도 좋다”며 “유니폼을 입고 운전해서 그런지 더욱 친절하고 교통법규도 잘 지키는 것 같다”고 만족감을 나타냈다.
부안군 관계자는 “농어촌버스 운전기사가 단정하고 말끔한 유니폼을 입고 운전하면 버스를 이용하는 군민을 대하는 자세가 바뀌고 더욱 친절해 질 것”이라며 “군민의 발인 농어촌버스가 한층 군민에게 다가가고 서비스 질이 향상으로 오복을 누리고 오감을 느끼는 축복의 땅 부안이 될 것으로 보고 있다”고 말했다.

또한 “이번 유니폼 착용을 계기로 버스의 무정차, 불친절, 신호위반 등으로 인한 군민들의 불편함이 없도록 현장행정에 중점을 두고 서비스 개선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재길 기자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