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임종룡 "조선업 구조조정 마무리 단계"

최종수정 2016.02.01 16:38 기사입력 2016.02.01 16:38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박철응 기자]임종룡 금융위원장이 조선업에 대한 구조조정이 마무리 단계라고 밝혔다.

임 위원장은 1일 기자간담회에서 “대우조선해양과 STX조선은 정상화 방안을 마련했고 SPP조선은 인수할 우선협상대상자가 정해졌다”면서 “잘할 수 있는 부문을 특화하고 공급능력을 줄인다는 원칙 아래 대우조선은 신규 수주 규모를 줄여나가겠다고 했고 STX조선은 중소형 조선소로 전환키로 했다. 조선업의 구조조정은 어느정도 마무리됐다”고 말했다.
현대상선에 대해서는 현대그룹의 자구노력 의지가 채권단 지원 여부를 결정하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임 위원장은 “무엇보다 중요한 것은 기업 스스로 정상화하겠다는 의지, 즉 타당성 있는 계획을 제시하면서 채권단에 지원을 요청했느냐”라며 “현대그룹의 자구 의지가 채권단의 정상화 계획 동의 여부를 결정할 것”이라고 말했다.

현대상선은 현대증권 주식 공개 매각, 대주주인 현정은 현대그룹 회장의 사재 출연 등을 포함하는 자구안을 지난달 29일 채권단에 제출한 것으로 알려졌다.
박철응 기자 hero@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