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강진군 공직자들, 홀몸어르신 안부 살피기

최종수정 2016.02.01 12:50 기사입력 2016.02.01 12:5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서영서]
<윤상숙 신전면장과 임병호 강진군 주민복지실장 등이 김순임 할머니를 방문해 위문품을 전달하고 있다.>

<윤상숙 신전면장과 임병호 강진군 주민복지실장 등이 김순임 할머니를 방문해 위문품을 전달하고 있다.>


강진군 공직자들이 폭설과 한파로 불편을 겪고 있는 홀몸어르신 등 어려운 이웃을 찾아 위로격려하고 있다.

공직자들은 최고령인 101세의 김순임 할머니(신전면)를 방문해 안부를 살폈다.
청각장애 4급이지만 의사소통이 가능하며 건강한 김 할머니는 10여년 전 남편과 사별한 뒤 신전면 용정마을에서 살고 있다. 인근 도암면에서 농사를 짓는 둘째아들이 매일 찾아와 할머니를 돌보고 있지만 강진군이 실시하는 노인돌봄종합서비스로 1주일에 2~3번 요양보호사도 방문한다.

군 직원들은 이날 눈이 쌓인 김 할머니 댁의 마당을 쓸고 집안 청소를 도왔으며 할머니의 말벗이 되어 드렸다.

김 할머니는 “눈도 많이 오고 추운데 이렇게 보러 와줘서 고맙다”며 “고기를 먹어야 기운이 나는데 참치선물세트를 줘서 잘 먹겠다”고 연신 고마움을 표했다.
임병호 주민복지실장은 “눈이 많이 내려 걱정이 많았는데 건강하신 모습을 보니 기쁘고 감사하다”며 “강진의 자랑이자 긍지인 어르신들이 더욱 행복할 수 있도록 소통하고 효도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강진군은 노인복지를 위해 노인일자리 사업을 비롯해 화재·가스 안전사고 예방을 위해 전남 군 단위로는 첫 시행한 응급안전돌봄사업, 어르신 밑반찬 배달, 80세 이상 독거노인 생신상 차리기 등의 시책을 추진하고 있다.

또 설을 앞두고 4일까지 온정의 손길이 미치지 못하는 사회복지시설 등을 위문하는 등 어려운 이웃들과 따뜻한 사랑을 이어갈 수 있도록 보살핌을 지속하며 '2016년 행복나눔 시대'를 펼칠 방침이다.


서영서 기자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