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소개팅 성공 황금시간…'토요일 오후5시', 밥 대신 '커피' 마셔야

최종수정 2016.02.01 10:16 기사입력 2016.02.01 10:16

댓글쓰기

-주말이 안정적인 느낌, 점심보다는 저녁이 데이트 코스 등 제약 없어
-데이터 첫 코스, '식사' 보다 '커피' 마시면 애프터신청 가능성 높아

소개팅 성공 황금시간…'토요일 오후5시', 밥 대신 '커피' 마셔야

[아시아경제 오주연 기자] 똑같은 이성을 만나더라도 언제, 어디에서 소개팅을 하느냐에 따라 결과가 달라질 수 있다.

1일 결혼정보회사 가연과 모바일결혼정보서비스 천만모여는 자사 20~30대 정회원 756명(남 382명, 여 374명)의 미팅 정보를 토대로 '첫 만남, 성공 확률 높이는 방법'을 공개했다.
이에 따르면 20~30대 미혼남녀가 첫 만남을 위해 가장 선호하는 요일과 시간대로는 '토요일 오후 5시'였다. 상대적으로 변수가 많은 평일보다는 주말이 안정적인 느낌을 자아내며, 점심보다는 저녁 미팅이 데이트 코스 선택 등에 있어 제약이 없기 때문이다.

첫 만남에서는 장소의 선택 역시 그날의 분위기에 영향을 미치는 만큼 선호되는 장소 역시 비슷한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에서는 강남, 신촌, 종로, 건대입구 부근 등이 첫 만남의 약속 장소로 가장 인기가 좋은 것으로 드러났지만 주말에는 인구 밀집으로 번잡할 우려가 높기 때문에 복잡한 지역을 살짝 벗어난 논현역 일대, 상수, 광화문 등의 선호가 더욱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약속 장소와 시간이 명확해졌다면 첫 만남에서의 데이트 코스야 말로 성공 확률을 좌우하는 가장 중요한 열쇠다.

조사 결과 첫 코스로 음식점을 택했을 때 보다 커피숍에서 만남을 가졌을 때 애프터 신청이나 차후 관계에 있어 더욱 좋은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성과 처음 만난 자리에서 인사와 동시에 바로 식사를 하게 될 경우 어색한 분위기가 연출될 수 있으며, 식사에도 집중을 못하는 경우가 많기 때문이라는 설명이다.

이에 비해 식사 전 커피숍에서 간단히 이야기를 나누고 음식점으로 이동할 경우 상대적으로 편안한 분위기에서 식사를 할 수 있으며, 이전에 나눴던 대화가 자연스럽게 이어질 수 있다는 강점이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그렇다면 첫 만남에서의 데이트 비용 부담은 어느 정도 수준이 적당할까.

조사 결과 소개팅 자리에서의 지출 비율은 7:3(남:여) 정도가 가장 무난한 것으로 나타났으며, 남성이 식사를 대접했을 경우 여성이 간단한 차 혹은 주류 등을 결제하는 것이 호감도가 가장 높았다고 입을 모았다.

권지희 가연 회원관리부장은 "소개팅 등 첫 만남에서는 사소한 부분에서도 상대의 호감도가 결정되는 만큼 T.P.O(Time, Place, Occasion)가 매우 중요하다"며 "이를 적당히 고려해 더욱 좋은 결과를 이끌어내길 바란다"고 조언했다.


오주연 기자 moon170@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