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김무성, 의원 50명과 만찬…전열 정비하는 비박

최종수정 2016.02.01 07:08 기사입력 2016.02.01 07:08

댓글쓰기

김무성 새누리당 대표

김무성 새누리당 대표


[아시아경제 성기호 기자]김무성 대표를 중심으로한 새누리당 비박(비박근혜)의원 50여명이 31일 서울시내 한 식당에서 만찬 회동을 하고 '20대 총선 필승'을 다짐했다. 이날 만찬은 김 대표의 비서실장을 맡고 있는 김학용 의원이 주선한 자리로, 총선을 앞두고 세를 과시하려는 의도라는 해석이 나오고 있다.

2시간가량 진행된 이날 만찬 회동 말미에 합류한 김 대표는 건배사로 "4ㆍ13 총선 승리를 위하여"를 외쳤다. 그는 "박근혜정부의 성공을 위해서 최선을 다하자. 박근혜정부가 잘되는 게 결국 당이 잘되고 정권 재창출을 위한 것"이라며 "이런저런 이유를 떠나서 끝까지 최선을 다하자. 나는 그런 마음이다"라고 말했다고 참석자들은 전했다.
김 대표는 국회선진화법 개정과 관련 "정의화 국회의장이 이를 직권상정하게 된다면 그날은 지역구를 포기하고 모두 다 국회로 올라와 힘을 실어줘야 한다"고 당부한 것으로 알려졌다.

20대 총선 공천관리위원회나 최근 김 대표의 '권력자 발언' 등 민감한 현안에 대한 대화는 없었고, 총선에 대한 덕담들만 오고 간 것으로 참석자들은 입을 모았다. 하지만 이날 만찬에 친박(친박근혜) 주류 의원들은 참석하지 않았다.

정치권에서는 이날 회동이 최근 대구 후보들의 개소식에 활발하게 참석하고 있는 최경환 의원을 중심으로한 친박의 결집을 의식한 대응 차원의 '세 결집'이 아니겠느냐는 해석도 나온다.
공천관리위원장 선임을 두고 계파 갈등이 부각되고 있는 시점에, 김 대표를 비롯한 비박계가 대규모 세결집에 나서는 것이어서 공천관리위원회 구성을 놓고 대립하고 있는 친박과의 갈등이 더욱 깊어질 것으로 보인다.


성기호 기자 kihoyeyo@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