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김무성 "이민정책, 조선족 대거 받아들여야"

최종수정 2016.01.29 09:24 기사입력 2016.01.29 09:24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보경 기자] 김무성 새누리당 대표는 29일 저출산 문제 대책의 일환으로 "조선족을 대거 받아들여야 한다"고 밝혔다.

김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당 저출산대책특위 7차회의에 참석해 "지금 우리가 하고 있는 일 중에 제일 중요한 게 저출산 문제"라며 "인식을 같이 하면서도 구체적인 행동에 옮기지 못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김 대표는 최근 독일의 이민정책에 따른 부작용을 예로 든 후 "우리에게는 조선족이 있다"며 "문화쇼크를 대거 줄일 수 있는 좋은 길이기 때문에 우리나라 이민정책은 조선족을 대거 받아들어야 한다는 생각"이라고 말했다.

또한 김 대표는 "3자녀 갖기 운동을 벌여야 한다"면서 "저는 이미 실천했다. 저희 딸들에게도 '무조건 3명 낳으라'고 교육을 단단히 시켰는데 두명 낳고 '도저히 못 낳겠다'고 하는데, 그게 현실이다"라고 전했다.

아울러 김 대표는 저출산 대책 마련을 위한 컨트롤타워를 국무총리가 맡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뚜렷한 출산율 목표치를 설정해야 한다"며 "출산율 목표를 설정해서 매년 이에 대한 수치와 진전 상황을 국민들이 관심을 갖고 지켜볼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어 "결국은 예산"이라며 "예산 배정을 뚜렷하게 해야 하고, 국민들이 구체적으로 알아야 정부 정책을 믿고 신뢰하고 따를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회의에는 정부 측에서 유일호 경제부총리와 이준식 사회부총리를 비롯한 관계 부처 장관이, 당 측에서는 김 대표와 원유철 원내대표, 당 저출산특위 위원이 참석했다. 전국경제인연합회와 대한상공회의소, 한국무역협회 등 경제단체 관계자들도 자리를 함께 했다.


김보경 기자 bkly477@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