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기아차, 지난해 고수익 차종 판매로 수익성 방어…영업익 2조3543억(종합)

최종수정 2016.01.27 10:04 기사입력 2016.01.27 10:04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송화정 기자]기아자동차가 지난해 상반기 악화됐던 수익성을 하반기에 만회한 것으로 나타났다. 글로벌 경기침체에도 불구하고 신차 출시와 고수익 차종 판매로 수익성 방어에 성공했다.

기아 는 27일 양재동 본사에서 컨퍼런스콜로 기업설명회(IR)를 열고 2015년 경영실적을 발표했다.
기아차는 2015년 연결기준 매출액 49조5214억원, 영업이익 2조3543억원, 당기순이익 2조6306억원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매출액은 전년 대비 5.1% 증가했으나 영업이익과 당기순이익은 각각 8.5%, 12.1% 감소했다.

기아차 관계자는 "극심한 글로벌 경기침체에도 불구하고 K5와 스포티지 등 신차 출시와 레저용차량(RV) 판매 호조의 영향으로 판매대수와 매출액이 증가했다"며 "영업이익도 연간 기준으로는 감소했으나 하반기에는 전년보다 늘어 수익성을 방어할 수 있었다"고 설명했다.

기아차는 2015년 현지판매 기준으로 글로벌 시장에서 전년 대비 0.3% 증가한 291만5000대를 판매했다. 하반기에 출시한 K5와 스포티지의 신차효과에 2014년 출시한 카니발과 쏘렌토 등 RV 판매호조가 지속되면서 국내·미국·유럽 시장에서는 판매가 늘었으나 경기침체로 시장이 위축된 중국과 신흥국에서는 다소 감소했다.
국내 판매는 카니발·쏘렌토 등 RV 판매호조의 지속에 신차 K5와 스포티지가 가세하면서 전년 대비 13.4% 증가했다. 미국 판매는 7.9% 증가했으며 유럽도 8.8% 늘었다. 서는 중국 업체들의 저가공세와 승용차급 수요 감소로 지난해보다 4.6% 감소했다.

매출액은 고부가가치 차종 판매 확대에 따른 판매 단가 상승과 신차 출시·RV 차종 판매 호조의 영향으로 5.1% 증가한 49조5214억원을 달성했다.

매출액 대비 판매관리비 비율은 글로벌 경쟁 격화에 따른 판촉비 증가 및 기말환율 상승에 따른 판매 보증비 증가 등의 영향으로 0.8%포인트 상승한 15.2%를 기록했다.

그 결과 영업이익은 8.5% 감소한 2조3543억원을 기록했으며 영업이익률은 4.8%로 집계됐다.

4분기 실적은 매출액 12조7917억원, 영업이익 5144억원, 당기순이익 4308억원을 기록했다. 4분기 매출액은 전년 동기 대비 9.3% 늘었고 영업이익도 2.8% 증가해 3분기부터의 전년 대비 성장세를 지속했다.

기아차는 올해 K7·니로 등 신차 출시와 멕시코 공장의 신규 가동 등을 바탕으로 국내공장 163만대, 해외공장 149만대 등 전년 대비 2.3% 증가한 312만대를 판매할 계획이며 글로벌 현지판매도 5.8% 증가한 308만3000대를 목표로 정했다.


송화정 기자 pancak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