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박주선, 安·千 통합에 "호남정치 복원 어려워졌다"

최종수정 2016.01.25 15:21 기사입력 2016.01.25 15:21

댓글쓰기

김민석 전 의원 "통합에 충분한 원칙과 비전 확인됐나 의문"

[아시아경제 유제훈 기자] 안철수·천정배 의원 각각 이끄는 국민의당(가칭)과 국민회의(가칭)이 25일 통합에 전격 합의하면서 원외 민주당·통합신당(가칭) 등 호남을 기반으로 한 기타 신당세력이 일제히 반발에 나섰다.

박주선 통합신당 창당준비위원장은 이날 오후 입장을 내고 "신뢰는 최고의 정치자산"이라며 "상호 신뢰가 없으면 리더십은 말 자체가 모순"이라고 밝혔다.
앞서 박 위원장은 지난 23일 천 의원과 회동을 갖고 박주선·천정배·정동영 세력 3자 통합에 합의한 바 있다. 그러나 천 의원은 이틀 만에 안 의원과의 선(先) 통합을 결행했다.

박 위원장은 이에 대해 "합의한지 이틀만인 오늘 천 의원과 국민의당의 전격 통합 발표가 있었다"며 "사전 협의 없는 천정배 의원의 국민의당 전격합류로 호남정치 복원은 어려워졌다"고 지적했다.

김민석 전 의원이 주도하는 민주당도 비판 대열에 동참했다. 김 전 의원은 이날 광주 지역기자들과의 오찬 간담회에서 "천 의원은 그간 신당통합 논의에서 다른 세력의 원칙과 비전을 확인해야 한다는 이유로 통합을 늦춰왔다"며 "그러나 안 의원과의 논의에서는 충분한 원칙과 비전이 확인됐는지, 논의파트너인 3자연대 및 범 호남통합세력에 사전양해가 있었는지 묻고 싶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김 전 의원은 또 "이러한 질문은 향후 더 큰 통합의 진전을 위해 다른 세력과 야권지지자, 국민들에게 천 의원이 책임 있게 답변할 사항"이라며 "정치공학적 접근이 아니라 원칙과 비전을 투명하게 밝혀야 야당바로세우기에 기여하는 통합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다만 박 위원장과 김 전 의원은 추가 통합논의의 의지도 강조했다. 박 위원장은 "신뢰의 바탕 위에서 통합논의가 확산되길 희망한다"고 말했고, 김 전 의원도 "신민당과 민주당의 통합은 이후 진행될 추가 통합논의에서 열린우리당계 호남세력과 안 의원측의 논의를 효율적으로 진행하기 위한 기반을 만드는 의미가 있다"고 덧붙였다.

유제훈 기자 kalamal@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