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항공기 사들이는 이란, 에어버스 등 잇단 '러브콜'

최종수정 2016.01.24 22:04 기사입력 2016.01.24 22:04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혜원 기자] 서방의 경제 제재에서 자유로워진 이란이 항공사로부터도 '러브콜'을 받고 있다.

하산 로하니 이란 대통령이 다음 주 첫 유럽 공식 방문 일정 중 27일 프랑스 파리에서 에어버스 114대 구입 계약을 맺을 것이라고 AFP통신이 압바스 아쿤디 이란 교통부 장관의 발언을 인용해 23일 보도했다.

아쿤디 장관은 "현재 이란이 보유한 250기의 항공기 중 150기만 운항할 수 있어 낡은 항공기 현대화가 시급한 상황"이라며 "중장거리용 400대, 단거리용 100대가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그는 "최근 수개월 동안 협상을 벌여왔지만 은행 제재 때문에 구매 대금을 지불할 방법이 없었다"고 말했다. 에어버스의 항공기는 오는 3월19일 이란에 인도될 예정이다.

아쿤디 장관은 "새로 사들이는 항공기는 모두 국영인 이란항공에서 운항하지만 다른 기업의 항공기 구매도 정부에서 지원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미국의 보잉도 이란과의 거래를 저울질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아쿤디 장관은 "현재로서는 보잉과 어떤 거래도 없다"면서도 "보잉과도 분명히 협상할 것"이라고 말했다.

아스가르 파크리흐 카샨 부장관도 한 외신과 인터뷰에서 "보잉사에서 100대 이상의 항공기를 사는 데 관심이 있다" 언급한 바 있다.

이와 관련 이란 국영 TV는 "미국 재무부가 보잉사에 이란과 협상에 들어가는 것을 아직 허락하지 않았기 때문"이라고 전했다.

보잉사는 "이란항공에 항공기를 판매할지 결정하려면 거쳐야 할 단계가 많다"며 "현재로선 상황을 보고 있다"고 밝혔다고 월스트리트저널(WSJ)은 보도했다.


김혜원 기자 kimhy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