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나는 테러리스트 집에 산다” 10세 무슬림 소년 글에 경찰 출동

최종수정 2016.01.21 00:02 기사입력 2016.01.21 00:02

댓글쓰기

영국의 테라스 하우스 모습. 사진=위키피디아 캡처

영국의 테라스 하우스 모습. 사진=위키피디아 캡처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10세 무슬림 소년이 학교 작문 시간에 맞춤법을 잘못 썼다가 교사의 신고로 경찰 조사를 받게 됐다.

20일 영국 BBC방송과 일간지 가디언 등의 보도에 따르면 영국 북서부 랭커셔주(州)의 애크링턴에 사는 10세 초등학생 소년이 지난해 말 학교 영어 수업시간에 쓴 작문이 사건의 발단이었다.
소년은 '테라스 집'(terraced house·비슷한 모양의 집이 벽을 맞대고 붙어 있는 주택으로 영국의 보편적 주거 형태)에 산다고 쓰려고 했던 글을 '나는 테러리스트 집에 산다'(I live in terrorist house)라는 문장으로 작성한 것이다. 교사는 이를 실수로 생각하지 못하고 지난해부터 시행된 교내 테러 방지 관련법에 따라 경찰에 신고했다.

영국에서는 테러 방지 프로그램인 '프리벤트'(Prevent·예방)의 일환으로 지난해 7월부터 대학교수와 각급 학교·보육시설 교사들에게 극단주의 조짐을 보이거나 테러 관련 가능성이 있는 학생을 보안당국에 신고하도록 의무화하고 있다.

교사의 신고로 결국 이 소년은 지난달 7일 경찰의 신문을 받았고, 당국은 소년의 집을 수색해 가족이 사용하는 노트북 컴퓨터까지 압수해 조사했다.
이 사건은 소년의 친척이 BBC에 제보하면서 뒤늦게 알려졌다. 익명을 요구한 친척은 소년이 경찰 조사를 받은 뒤 글쓰기를 무서워하고 있다면서 "30세 남자라면 몰라도 어린 아이의 글을 가지고 그런(신고를 한) 것은 말도 안 된다"고 비판했다. 그는 "교사가 조금만 주의를 기울였다면 맞춤법 문제라는 걸 알아차렸을 것"이라고 성토했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