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婦윤혜진 '커트 머리' 변신…夫엄태웅 "동성연애 기분 느껴"

최종수정 2016.01.20 16:49 기사입력 2016.01.20 16:49

댓글쓰기

윤혜진 숏커트 사진. 사진=윤혜진 인스타그램 화면캡처

윤혜진 숏커트 사진. 사진=윤혜진 인스타그램 화면캡처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배우 엄태웅의 아내 윤혜진이 짧은 커트 머리로 변신했다.

발레무용가 윤혜진은 20일 인스타그램에 사진을 올리면서 "결혼식에 차마 흰머리를 하고 갈 담대함이 없었기에 머리칼을 어둡게 염색했다가. 웬열. 역시나 다 녹은 머리카락 덕분에 결국 이십대 초반부터 정~말 해보고 싶었던 머리스타일을 할 수 있게 됨"이라는 글을 썼다.

이어 "지온아. 외삼촌 윤준호랑 헷갈림 주의. 형이라 부르세요. 윤 형. 악성 댓글 사양합니다. 기르면 돼요. 언제 해봐. 됐어. 잘했어. 길러서 흰발 다시 하자. 국제결혼에 이어 동성 연애하는 새로운 기분이라는 나랑 같이 사는 우리 엄 형"이라고 밝혀 관심을 모았다.

한편 윤혜진은 최근 예술의전당 자유소극장에서 열린 '국립현대무용단 춤이 말하다 2015' 무대에 서는 등 다양한 활동을 펼치고 있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