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가격은 낮추고 품질은 높이고' 불황이 바꾼 유통시장

최종수정 2016.01.20 09:58 기사입력 2016.01.20 09:58

댓글쓰기

-불필요한 요서는 덜어내고 실용적인 가치소비 확산
-편의점, 드러그스토어, 대형마트 등 가성비 앞세운 제품 출시


[아시아경제 임혜선 기자]지난해에는 꾸미지 않은 듯한 자연스러운 멋을 뜻하는 놈코어와 간결함을 추구하는 미니멀리즘이 하나의 라이프스타일로 자리잡았다. 불필요한 요소는 덜어내고 실용적인 가치소비가 점점 확산되는 추세다.

이러한 영향으로 유통업계에서는 제품자체의 기능에 집중해 품질이 우수하고, 부수적인 것들을 덜어내어 가격을 낮춘 제품들이 속속 나오고 있다.

편의점, 드러그스토어, 대형마트 등 다양한 유통채널이 가성비를 앞세워 PB 상품을 내놓고 있다.

이마트의 노브랜드는 디자인과 포장을 최소화하고 제품의 품질과 가격에 집중한 대표적인 사례로, 기존 브랜드 상품 대비 최대 67%가 저렴하다. 지난해 8월 출시 이래 물티슈, 감자칩, 기저귀, 화장지 등 250여개의 상품이 판매되고 있으다. 노브랜드 감자칩은 지난해 6월 출시 이후 연말까지 위드미 등 계열사 판매를 포함해 200만개가 팔렸다. 가격은 890원이다.
BGF리테일은 가격 대비 품질, 용량, 디자인을 통해 소비자 만족도를 높이기 위해 지난 12일 PB 통합 브랜드 '헤이루'를 론칭했다. SK플래닛 11번가는 유자, 자몽, 크랜베리 모과 등 3가지 맛의 '짜먹는 과일청'을 출시한 바 있다.

저렴한 가격에 우수한 품질의 중요성은 패션 업계에서도 빼놓을 수 없다. 제조·유통 일괄화 브랜드의 경우, 최근 다양한 브랜드와의 협업 등을 통해 가격뿐 아니라 디자인도 강화된 제품들을 내놨다.

지난해 국내 진출 10년째를 맞이하며 1조원의 매출을 올린 유니클로는 올해 이네스 드 라 프레상쥬 콜라보레이션 컬렉션을 선보였다. 3월께는 영국의 리버티 런던 백화점과 함께한 '리버티 런던 협업 컬렉션'을 공개할 예정이다.

'가격은 낮추고 품질은 높이고' 불황이 바꾼 유통시장

화장품 업계에서도 '부수적인 것은 덜어내고, 꼭 필요한 것만 남기자'는 취지를 기반으로 신제품을 출시했다.

이니스프리 '슈퍼푸드 프롬 제주' 라인은 포장재와 같은 부수적인 비용을 줄이고, 브로콜리, 레드비트, 케일, 블루베리, 오트 등 제주에서 자란 5가지의 슈퍼푸드를 담아 효능을 강화시킨 제품이다. 각각의 라인은 슈퍼푸드의 효능에 맞춰 클렌저, 스킨, 로션, 크림 중 꼭 필요한 제품만으로 구성됐다. 가격은 5000~9500원이다.

'슈퍼푸드 프롬 제주'의 전 품목에는 미국 비영리 환경시민단체 EWG가 제시하는 원료의 안전성 평가 등급에서 0~2등급에 해당하는 원료만을 사용했으며, 이는 화장품 성분을 분석하는 '화해 어플'에서 그린 등급에 해당한다.


임혜선 기자 lhsro@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