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中, 올해도 '반부패' 드라이브…고위직 당적 박탈

최종수정 2016.01.19 18:16 기사입력 2016.01.19 18:16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홍유라 기자] 중국 시진핑(習近平) 체제의 반부패 사정 드라이브가 계속되며 고위직의 공산당 당적 박탈조치가 잇따르고 있다.

중국의 사정·감찰을 총괄하는 공산당 중앙기율검사위원회는 19일 홈페이지를 아이바오쥔(艾寶俊) 전 상하이(上海)시 부시장과 저우라이전(周來振) 전 민용항공국(민항국) 부국장에 대해 "기율위 심사와 공산당 중앙위원회의 비준을 거쳐 '쌍개'(雙開·당적과 공직 박탈) 처분을 내리고 사건을 사법기관에 이송했다"고 밝혔다.
아이 전 부시장과 저우 전 부국장은 지난해 11월 비리 혐의로 낙마해 당국의 조사를 받아 왔다.

중국에서는 전날 왕시위안(王喜遠) 전 산둥(山東)성 기율위 부서기도 비리 혐의로 공산당의 당적을 박탈당했다.

산둥성 기율위는 18일 홈페이지에 부서기에 대한 중국 공산당의 당적 박탈 결정을 공개했다. 왕 전 부서기는 지난해 11월 기율위 부서기직에서 물러나 엄중한 기율위반(비리) 혐의로 조사를 받아왔다.
산둥성 기율위는 또한 왕 전 부서기와 함께 뉴치중(牛啓忠) 전 산둥성 공상국장에 대해서도 당적을 박탈한 사실을 공개했다.


홍유라 기자 vandi@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