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코피노의 눈물①]"우리 아빠 좀 찾아 주세요"

최종수정 2016.01.18 13:12 기사입력 2016.01.18 07:55

댓글쓰기

아이들이 직접 아빠 찾기도…20대 유학생이 친부 가장 많아

▲코피노 아버지를 찾는 사이트(https://kopinofather.wordpress.com/)에 올라온 사진과 글

▲코피노 아버지를 찾는 사이트(https://kopinofather.wordpress.com/)에 올라온 사진과 글


[아시아경제 이현주 기자] #. "어느 날부터 아빠가 페이스북 메시지에 답을 하지 않아요. 한국에 간다고 하셨는데 왜 안 오시는 건지 모르겠어요. 우리 아빠를 찾을 수 있나요? 아빠가 보고 싶어요." 필리핀에 살고 있는 10대 남매는 출국 후 갑자기 연락이 끊긴 한국 아버지를 찾기 위해 국내 민간단체에 직접 의뢰를 해왔다.

코피노(한국 남성과 필리핀 여성의 혼혈자녀) 엄마를 일컫는 일명 '코피노 맘'들이 최근 집단으로 공개수배에 나섰다. 코피노 친부라고 추정되는 남자의 사진과 신상정보를 인터넷 사이트에 게재한 것. 이 사이트에 사진을 올린 42명의 코피노 맘들 중 30명이 아이의 아버지를 찾았다. 책임감 없는 행동을 한 남성의 사진 공개에 대해 대부분 찬성하는 입장을 보였지만 일부는 동의 없이 올린 사진은 명예훼손에 해당한다며 부정적인 의견을 피력했다. 이 사이트에 올라온 댓글 400여개 중 20여개는 코피노 맘과 해당 사이트를 비난하고 있다. 코피노 문제를 놓고 각종 커뮤니티에서는 국적을 떠나 남녀 문제로 번지기도 했다. '아이는 혼자만 낳나, 책임져라. 같은 남자지만 수치스럽다', '죄인이지만 모든 정보를 공개하는 것은 좀 지나치다. 사이트 운영하면서 돈벌이하기 때문 아니냐.' 등. 갑론을박이 펼쳐졌다.
코피노 아버지를 찾는 사이트(https://kopinofather.wordpress.com/)는 2014년 8월에 만들어졌다. 자신의 블로그에 2014년 6월 첫 글을 올렸던 구본창 WLK(We Love Kopino) 전 대표는 "초상권 침해와 명예 훼손에 대한 부분은 각오하고 글을 올렸다"며 "아빠의 초상권과 아빠를 찾을 수 있는 아이의 권리 중 어떤 것이 우선이냐에 따라 생각이 다를 수 있다"고 강조했다. 사이트가 다시 만들어진 것은 구 전 대표의 블로그 글에서 자신의 사진을 본 남성이 게재 중지를 요청했기 때문이다. 구 전 대표는 해당 남성의 사진만 삭제하고 같은 글을 다시 미국 사이트에 올렸다. 이후 현재 또 다시 자신의 블로그에 게재를 해놓은 상태다.

▲구본창 WLK 전 대표(출처: 구본창 WLK 전 대표 블로그)

▲구본창 WLK 전 대표(출처: 구본창 WLK 전 대표 블로그)

구 전 대표는 "게시 글을 보고 아버지나 그의 지인들로부터 연락이 오게 되면 코피노 맘과 연락이 닿게 하고 이후 코피노 맘의 요청에 따라 사진을 내려준다"며 "코피노를 돕겠다고 나선 단체들이 많지만 실제적인 도움을 주기엔 모두 역부족"이라고 말했다.

구 전 대표에 따르면 현재 친부의 사진을 올린 코피노 맘들은 소송과 전혀 관련이 없다고 한다. 다만 구 전 대표는 코피노 맘이 원할 경우 소송을 대리해주고 있다. 그는 "국제소송인데다 여러 언어를 사용하기 때문에 비용이 많이 들 수 있다"며 "후불제 소송이라서 10원도 못 받을 수 있다"고 말했다. 현재 그는 사이트 운영권을 필리핀 현지인에게 넘기고 WLK의 수익 사업을 위해 필리핀에서 화장품 판매와 포로 구출 작업을 진행 중이다.
코피노 친부의 유형은 유학생이 가장 많은 수를 차지하고 있다. 영어 공부하러 왔다가 사귀게 된 필리핀 여성의 임신 상태를 모르고 혹은 임신한 줄 알면서도 어학연수 기간이 끝나 한국으로 가버리는 경우가 많다. 유학생 외에도 친부는 단순 관광객부터 개인 사업가, 주재원, 파견 근로자 등 직업이 다양하다. '그냥 가벼운 마음'으로 필리핀 여성과 관계를 맺는 것이다. 지충남 전남대학교 세계한상문화연구단 연구교수는 "국제법상 코피노에 대한 한국의 법적인 의무는 없지만, 도덕적 의무는 있으며 한국은 코피노의 한국 국적 취득과 코피노 어머니의 부계 찾기를 지원해야 한다"고 말했다.


☞ 클릭 - 관련기사 읽기
[코피노의 눈물②]코피노에 대해서 얼마나 알고 계십니까?
[코피노의 눈물③]코리아 드림의 환상이 빚어낸 비극
[코피노의 눈물④]코피노 친부의 법적 책임은 어디까지
[코피노의 눈물⑤]"소송 보단 양육 지원을"…해결책은


이현주 기자 ecolhj@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