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친박 TK 공략' 본격화…정종섭·추경호 대구 출사표

최종수정 2016.01.13 06:58 기사입력 2016.01.13 06:58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보경 기자] 대구 출격을 준비중인 정종섭 전 행정자치부 장관과 추경호 전 국무조정실장이 13일 기자회견을 열고 본격적인 총선행보에 나선다. 이른바 '박심(朴心)' 후보로 불리는 이들의 총선 행보는 '친박 TK공략'의 신호탄으로 받아들여지고 있다.

정 전 장관과 추 전 실장은 이날 오후 새누리당 대구시당을 방문해 나란히 입당 원서를 낸다. 이어 이들은 기자회견을 통해 각각 동구 갑, 달성 선거구 출마 의사를 공개적으로 밝힐 예정이다.
동구 갑은 초선이지만 새누리당 대구시당 위원장인 류성걸 의원의 지역구이고 달성은 박근혜 대통령의 국회의원 시절 지역구다.

정 전 장관은 특히 회견에 앞서 대구 동구선거관리위원회를 방문해 예비후보 등록을 한다. 정 전 장관은 14일부터는 지역 주민센터를 방문하는 등 본격적인 총선 행보에 돌입할 예정이다.

추 전 실장 역시 가급적 빠른 시간 내에 예비후보 등록을 마치고 달성지역 주민들과 접촉면을 넓히는 등 행보를 본격화할 계획이다. 추 전 실장은 "고향 달성군의 발전과 한국 경제의 활성화 등을 위해 고심 끝에 출마를 결심했다"고 말했다.
앞서 달성 지역구에 예비후보 등록을 마치고 선거 활동을 해온 곽상도 전 청와대 민정수석은 11일 오후 중·남구로 출마 지역을 바꿨다고 발표했다.

곽 전 수석은 보도자료에서 "저의 고향이자 대통령의 정치적 고향인 달성군에서 정치를 시작하려 했고 군민들의 과분한 사랑으로 지지율 1위를 이루었지만 박근혜 대통령의 성공적 국정운영과 (새누리당의) 안정적 의석확보라는 시급한 책임 앞에서 중대한 결심을 했다"고 밝혔다.

한편 윤두현 전 청와대 홍보수석은 일찌감치 사직, 서구에 예비후보 등록을 마치고 표밭을 누비고 있다.


김보경 기자 bkly477@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