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전설적 뮤지션' 데이비드 보위, 영원히 잠들다

최종수정 2016.01.12 10:43 기사입력 2016.01.12 05:24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노미란 기자] "Though I've flown one hundred miles I'm feeling very still and I think my space ship know which way to go(난 꽤 멀리 날아왔지만 매우 편안하다. 내가 탄 우주선은 도착지를 잘 알고 있다)."

영국의 전설적인 뮤지션 데이비드 보위가 자신의 대표곡 '스페이스 오디티(Space oddity)'의 가사처럼 평온하게 생을 마감했다.
보위는 18개월간 암으로 투병하다 10일(현지시간) 사망했다. 향년 69세. 보위의 대변인은 11일 "보위가 18개월간의 암 투병 끝에 가족들 곁에서 평화롭게 숨졌다"고 발표했다. 보위의 아들인 덩컨 존스도 트위터에 "매우 유감이고 슬프다"며 부친의 사망 소식을 알렸다.

본명이 데이비드 로버트 존스인 보위는 1970년대 '글램 록'이라는 몽환적이고 신비로운 장르를 만들어 전 세계 음악팬들의 사랑을 받았다.

1969년에 발표된 스페이스 오디티는 보위의 정체성을 만든 대표곡으로 꼽힌다. 이후 3년 뒤 발매한 음반 '지기 스타더스트(The Rise and Fall of Ziggy Stardust and the Spiders From Mars)'는 음악 전문지 롤링스톤 선정 '역대 가장 위대한 록 앨범 50'으로 선정됐다.
보위의 사망 소식에 각국 문화정치계 인사의 추모 물결이 이어졌다. 데이비드 캐머런 영국 총리는 트위터를 통해 "난 데이비드 보위를 듣고 보면서 자랐다. (그의 죽음은) 커다란 손실이다"며 안타까워했다. 마뉘엘 발스 프랑스 총리도 "언제나 우리를 떨리게 한 록의 영웅이었다"며 애도했다.

독일 외교부는 보위와의 특별한 추억을 되새겼다. 외교부는 트위터를 통해 "굿 바이 데이비드 보위. 당신은 우리의 영웅이다. 베를린 장벽 붕괴에 도움을 준 데 대해 감사하다"는 글과 함께 냉전시대 서베를린에서 열렸던 보위의 대표곡 '히어로스' 공연 모습을 담은 동영상을 링크했다. '히어로스'는 보위가 베를린 장벽에서 격정적으로 포옹하는 한 연인에게 영감을 얻어 완성된 노래로 유명하다. 사랑과 젊음이 있다면 장벽을 무너뜨릴 수 있다는 메시지를 노래에 담았던 보위가 이제는 팬들 곁에서 영원히 잠들게 됐다.

노미란 기자 asiaroh@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