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정의화 "與野, 5일까지 선거구획정안 가져와달라"

최종수정 2016.01.04 17:59 기사입력 2016.01.04 17:59

댓글쓰기

정의화 "與野, 5일까지 선거구획정안 가져와달라"
[아시아경제 홍유라 기자] 정의화 국회의장은 여야 대표와의 4일 오찬회동에서 오는 5일까지 선거구획정에 대한 재협상을 주문했다. 정 의장은 양당에 모종의 '중재안'을 준 것으로 추정된다.

정 의장은 이날 김무성 새누리당 대표,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대표와의 회동 및 청와대 신년인사회 직후 기자들과 만나 "내일 정도까진 돼야 6~7일 동안 뭐가 되지 않겠나"라며 이같이 밝혔다. 오는 8일은 1월 임시국회 마지막 날이다.

정 의장은 "1월8일에 가능하면 해결 할 수 있는 방향으로 여야가 합의를 하도록 종용했다. 내가 나름대로 중재안을 줘놨는데 아직 내가 밝힐 단계는 아니다"라며 "돌아가서 여당은 여당대로 최고위원들하고 협의를 좀 하시고, 야당은 야당대로 또 간부들하고 의논하시라고 이야기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이어 "오늘 이야기 한 것은 246석안(지역구 246·비례대표 54), 253석안(지역구 253·비례대표 47)을 같이 이야기했는데 조금 뒤 결과를 한번 보자"고 덧붙였다. 의장 담화를 통해 제안한 246석안 외에도 여야 간 의견 접근이 이뤄진 253석안에 대해서도 논의를 했다는 것이다.

아울러 정 의장은 이날 여야 대표와의 회동에 앞서 김대년 선거구획정위원장과도 만나 획정안 논의 진행 상황을 보고받았다. 정 의장은 "(김 위원장에게) 가능한 한 오늘, 내일이라도 다시 소집을 해서 또 의논을 해서 나한테 역으로 부탁할게 있으면 해라. 그렇게 풀어가자고 이야기했다"고 전했다.
하지만 이날 획정위원회는 일정 조율 등의 문제로 전체회의를 개최하지 못했다. 더욱이 차기 위원회 일정도 잡히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정 의장은 이날 '신년인사회'에 참석해 이병기 비서실장에게 경제법안과 선거구 획정 연계처리에 대한 부정적 입장을 재차 전한 것으로 알려졌다. 정 의장은 "(이병기 실장에게) 경제법안하고 지금 이 선거구 획정 문제는 완전한 별개의 문제이기 때문에 그것을 연계해서 추진하는 것은 해서는 안 될 것으로 생각한다는 요지로 내가 이야기했다"면서 "잘 검토해서 그런 일이 없도록 노력을 해달라는 취지로 이야기했다"고 밝혔다.


홍유라 기자 vandi@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