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해운업 BSI 58…역대 최저 수준

최종수정 2016.01.04 10:03 기사입력 2016.01.04 10:03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오현길 기자] 해운업이 역대 최저 수준의 경기상황을 보이고 있다.

한국해양수산개발원이 4일 발표한 해운업 경기실사지수(BSI)는 58로 나타났다.

전월 대비 소폭 개선됐지만 여전히 최저 수준의 경기상황이 지속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업종별로는 컨테이너, 건화물, 유조선은 각각 70, 40, 88을 기록했다.

특히 미국의 금리인상에 따라 선사들의 경기 전망에 대한 불안감으로 1월 전망은 2013년 8월 첫 조사 이후 최저치에 머물렀다.
원자재가격 하락과 외국투자자본 이탈에 따른 신흥국 수출입 감소 우려로 건화물선 경기전망은 37을 기록해 최저 수준을 경신했다.

컨테이너선 시장도 초대형선 투입 등으로 대부분 항로에서 과잉공급이 우려되고 있으며 이로 인해 운임 약세장이 지속되고 있다.

경영부문에서도 채산성 80, 자금사정 83, 매출 60, 구인사정 83, 투자 79를 기록, 전 항목에서 부진이 지속되는 것으로 조사됐다. 다만 유조선 부문은 채산성 100, 자금사정 108, 투자 108을 기록하며 긍정적인 모습을 보였다.

개발원측은 지속되는 물동량 부족과 불확실한 경제상황으로 1월에도 경영 개선을 기대하기는 어려울 것이라고 전망했다.

오현길 기자 ohk0414@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