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후배선수 폭행 사재혁 “오해 풀려다 감정 격해져 우발적으로…”

최종수정 2018.09.12 22:16 기사입력 2016.01.04 10:14

댓글쓰기

사진=스포츠투데이DB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역도선수 사재혁이 후배 선수 황우만 폭행에 대해 “오해를 풀려다가 우발적으로 폭행했다”고 밝혔다.

춘천경찰서는 지난 3일 저녁 사재혁 등 당시 술자리에 있었던 4명을 2시간가량 조사했다고 4일 밝혔다.

사재혁은 경찰에서 “작년 2월 태릉선수촌에서 뺨을 때린 것과 관련해 서로 오해를 풀고자 황우만을 불렀으나 얘기 도중 감정이 격해져 우발적으로 폭행했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사재혁은 지난 1일과 2일 황 선수가 입원 치료를 받고 있는 병원을 찾아 무릎을 꿇는 등 사과했으나 황우만과 가족들은 사씨와의 합의를 거부하고 있다.

경찰은 사씨 등과 피해자 황씨에 대한 추가조사를 마치고 나서 상해혐의로 사씨의 구속영장 신청 여부를 결정할 방침이다.
앞서 사재혁은 지난달 31일 오후 11시께 춘천시 근화동의 한 호프집에서 후배들과 술을 마시던 중 합석한 황우만을 폭행해 광대뼈 부근이 부어오르는 등 전치 6주의 부상을 입혔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