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역도 금메달리스트 사재혁 후배 폭행 물의…때린 이유 '황당'

최종수정 2018.09.12 22:16 기사입력 2016.01.03 18:32

댓글쓰기

사재혁. 사진 = 스포츠투데이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2008년 베이징올림픽 남자 역도 금메달리스트 사재혁(31)이 역도 선수 후배인 황우만(21) 선수를 폭행한 사건에 대해 피해자 황씨가 입을 열었다.

황씨는 2일 오후 기자들과 가진 인터뷰에서 "PC방에서 놀고 있었는데 사재혁 선배와 함께 있던 다른 선배에게서 전화가 와 '그냥 오라'고 해서 억지로 불려갔다"며 "사재혁 선수가 그 자리에 있었는지는 몰랐다"라고 말했다.

이어 "30분~1시간 정도 얘기를 하다 사선배가 나를 밖으로 불러냈고, 도로 턱에 앉은 채로 30분 정도 일방적으로 맞았다"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말다툼이 있었느냐는 질문에 "말다툼은 전혀 없었으며 자신은 '아닙니다', '죄송합니다'라는 말만 반복했다"고 말했다.

폭행당한 이유에 대해서는 "지난해 초 태릉선수촌에서 태도가 불량하다는 이유로 사재혁 선배에게 얼굴을 한두 대 정도 맞은 적이 있는데 그 일을 다른 사람에게 이야기한 게 화근이었다"라고 말했다.
황씨는 "허리가 좋지 않아 운동을 오래 쉬다가 다시 제대로 하고 있었는데 이런 일이 생겨 운동도 못하고 어떻게 다시 선수생활을 시작해야 할지 고민이다"라고 답답한 심정을 토로했다.

황씨는 현재 왼쪽 눈 밑에 뼈가 부서져 수술해야 하는 상태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