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첼시 리 22득점’ KEB하나 2연승…KDB생명 11연패

최종수정 2015.12.18 21:07 기사입력 2015.12.18 21:07

KEB하나은행 첼시 리 [사진=WKBL 제공]

AD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김세영 기자] KEB 하나은행이 KDB생명을 11연패 수렁에 빠뜨렸다.

부천 KEB하나은행은 18일 구리시체육관에서 열린 ‘2015-2016 KDB생명 여자프로농구’ 구리 KDB생명과의 원정경기에서 71-69로 승리했다.
하나은행은 샤데 휴스턴(29·185㎝)과 첼시 리(26·190㎝)가 각각 18득점 5리바운드, 22득점 19리바운드를 올려 팀 승리를 이끌었다. KDB생명은 이경은(28·173㎝)이 25득점 6리바운드로 분전했다. 2연승을 거둔 하나은행은 시즌전적 8승6패로 3위 자리를 유지한 반면, 최하위 KDB생명은 2승13패를 기록했다.

1쿼터 초반부터 하나은행은 버니스 모스비(31·185㎝)의 득점력을 앞세워 경기를 풀어갔다. 하지만 KDB생명도 이경은의 석 점 슛으로 응수하며 차분히 11-11 동점을 만들었다. 1쿼터는 막판 샤데 휴스턴(29·185㎝)이 연속 4득점에 성공한 하나은행이 20-14로 앞섰다.

하나은행은 2쿼터 들어 점수 차를 더욱 벌렸다. 리바운드(전반 20-9) 숫자에서 절대적인 우위를 보이며 경기를 주도했다. 거기에 2쿼터 5분 22초를 남겨두고 홍보람(27·178㎝)의 석 점까지 터지며 기선을 제압했다. 전반은 40-31로 하나은행이 앞섰다.
3쿼터 중반 이후 KDB생명은 추격에 불을 붙였다. 빅토리아 비키바흐(26·193㎝)의 자유투와 이경은, 김진영(31·166㎝)의 득점포에 힘입어 42-45까지 따라붙더니. 3쿼터 막판 한채진(31·174㎝)의 외곽 슛으로 52-53 턱밑까지 쫓아왔다.

KDB생명은 4쿼터 한때 역전을 만들었다. 한재진의 자유투와 비키바흐의 골밑 슛으로 분위기를 뒤집었다. 스코어는 58-54. 그러나 하나은행의 높이는 막판까지 위력을 발휘했다. 강이슬(21·180㎝)은 경기 종료 1분 28초를 남겨두고 석 점 슛으로 승부의 쐐기를 박았다. 하나은행은 첼시 리가 경기 막판 퇴장을 당했지만, 최종 승리를 챙겼다.

KDB생명은 플레넷 피어슨(34·188㎝)의 마지막 공격이 림을 외면하면서 3승 기회를 놓쳤다.


김세영 기자 ksy1236@asiae.co.kr
AD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오늘의 화제 컨텐츠

AD

포토갤러리

  • [포토] 클라라 '완벽한 S라인' [포토] 현아 '왜 이렇게 힙해?' [포토] 나연 '상큼한 미소'

    #국내핫이슈

  • [포토] 태연 '청량한 미모' [포토] 리사 '시크한 눈빛' [포토] 설현 '늘씬한 몸매'

    #연예가화제

  • [포토] 서현 '막내의 반전 성숙미' [포토] 엄정화 '명불허전 댄싱퀸' [포토] 이소연 "몸매 비결은 1일 1식"

    #스타화보

  • [포토] 제시 '탄탄한 몸매' [포토] 최여진 '진정한 건강미인' [포토] 김연정 '환한 미소'

    #몸매종결자

  • [포토] 킴 카다시안 '완벽한 건강미' [포토] 킴 카다시안 '넘사벽 카리스마' [포토] 킴 카다시안 '파격적 패션'

    #해외스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한눈에 보는 뉴스&트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