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중남미에 문화콘텐츠 카라반 파견

최종수정 2015.11.18 12:18 기사입력 2015.11.18 12:18

댓글쓰기

민관합동 대표단, 칸쿤·리마·상파울루서 수출상담회 및 한류 공연 개최


[아시아경제 이종길 기자]문화체육관광부와 외교부가 18일~28일 중남미 다섯 도시에 문화콘텐츠 카라반(경제사절단)을 파견한다. 한국콘텐츠진흥원, 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 국제방송교류재단, 방송·게임·애니메이션·캐릭터 등 문화콘텐츠 기업 16개사, 플랜트·건설·전력 기자재 기업 38개사 등과 함께 멕시코 칸쿤, 페루 리마, 브라질 상파울루를 차례로 찾아 수출상담회와 한류 공연을 개최한다.

칸쿤에서는 애니메이션 업체 6개사가 18일~20일 텔레비전·방송 박람회(MIP CANCUN 2015)에 참가한다. 현지 지상파 텔레비전 방송사인 텔레비사(Televisa), 티브이 글로보(TV GLOBO), 티브이 자나이카(TV Janaica등) 등 약 50개사와 접촉해 수출을 상담할 예정이다. 케이팝(K-POP)의 중남미 진출을 지원하는 무대도 열린다. 19일 공식 쇼 케이스로 한류공연을 개최해 카라(Kara)의 규리, F.T.A, 가리온 등을 선보인다.
리마에서는 21일 '케이팝의 밤(Noche de K-POP)' 행사를 개최한다. 페루 정부와 문화계 인사, 외교단 및 한류 팬 4000여명을 초청해 드라마 주제가, 타악기 공연 등 한국문화의 다양성을 전한다. 문화콘텐츠와 플랜트·건설·전력 기자재 기업 등은 25일 열리는 수출상담회에서 현지 기업들과 사전 비즈매칭을 통해 의견을 주고받는다. 문체부는 그 원활한 교류를 위해 페루 문화부와 문화예술 협력 양해각서를 맺을 예정이다.

수출상담회는 중남미 최대 콘텐츠 시장인 상파울루에도 마련된다. 오는 23일 문화콘텐츠 기업 12개사와 플랜트·건설·전력 기자재 기업 38개사가 공동으로 현지 기업들과 미래 사업을 타진한다. 문체부는 "정부, 유관기관, 민간기업과의 긴밀한 협력으로 한류의 융합이 가속화되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했다.

이종길 기자 leemea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