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朴대통령 "국민소득 4만달러 시대 기반 다지겠다"

최종수정 2014.12.31 11:00 기사입력 2014.12.31 10:22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신범수 기자] 박근혜 대통령은 31일 '2015년 신년사'를 통해 "창의와 혁신에 기반을 둔 경제로 체질을 바꿔가면서 국민소득 4만달러 시대를 여는 기반을 다져가겠다"고 밝혔다.

박 대통령은 신년사에서 '경제활력 회복'과 '통일기반 구축'을 두 핵심과제로 꼽았다. 박 대통령은 "올해는 우리나라가 광복 70주년과 분단 70년을 동시에 맞는 역사적인 해"라며 "후손들에게 당당하고 자랑스러운 대한민국을 물려줄 역사적 책무가 우리에게 주어져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를 위해서는 우선 경제의 활력을 회복하는 일이 시급한 과제"라고 강조했다.

'통일대박론'의 구체화와 관련해선 "튼튼한 안보를 바탕으로 단절과 갈등의 분단 70년을 마감하고 신뢰와 변화로 북한을 이끌어내서 실질적이고 구체적인 통일기반을 구축하고 통일의 길을 열어갈 것"이라고 말했다.

세월호 참사 이후 제시한 '국가혁신'을 새해에도 속도감 있게 추진하겠다는 의지도 밝혔다. 박 대통령은 "깨끗하고 안전하고 신뢰할 수 있는 사회로 나아가기 위해 오랫동안 쌓여온 적폐를 해소하는 일도 흔들림 없이 추진할 것"이라고 다짐했다.

박 대통령은 "그 길을 가는 데 있어 무엇보다 중요한 것이 국민 여러분의 하나 된 마음이라고 생각한다"며 "'산을 만나면 길을 내고, 물을 만나면 다리를 놓는다'는 옛말처럼 우리가 혁신과 전진을 향한 의지와 역량을 한 데 모은다면, 저는 어떤 어려움도 이겨낼 수 있다고 믿는다"고 강조했다.
신범수 기자 answer@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