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통일부,남북교류협력시스템 7년 만에 수요자 맞춤형으로 전면개편

최종수정 2014.12.28 13:48 기사입력 2014.12.28 13:48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박희준 외교·통일 선임기자]통일부가 남북교류협력시스템 7년만에 전면 개편,수요자 맞춤형서비스를 개시한다.

통일부는 정부 3.0의 하나로 남북한 인원과 물품 왕래, 협력사업 승인, 출입통행 계획 등 남북교류협력 업무 처리를 담당해온 '남북교류협력시스템(일명 '통통시스템', http://www.tongtong.go.kr)'을 전면 개편, 고객 중심의 수요자 맞춤형 서비스를 제공한다고 28일 밝혔다.


남북교류협력시스템은 남북교류협력법상 각종 주민접촉, 북한방문, 물품반출입, 협력사업 신청 관련 정부 승인 업무의 온라인 처리를 위한 시스템으로, 민원인의 편의성을 높이고 통일부 남북교류협력업무의 효율화를 기한다는 차원에서 2002년부터 인터넷 민원처리시스템으로 구축·운영돼왔다.

그러나 일반인들이 처음 시스템에 접속해 민원을 처리하려고 할 경우 신청 절차나 과정이 복잡하고 어렵다라는 지적이 있었다.

이에 따라 통일부는 이번에 체계를 전면 개편했다. 우선. 누구나 손쉽게 이해할 수 있는 '민원안내지도' 서비스 제공한다. 민원처리 절차나 시스템 사용에 익숙하지 않은 일반인들도 메인화면에서 제공되는 민원안내지도를 통해 북한 주민접촉이나 방북, 물품 반출입 신청을 기존보다 쉽게 처리할 수 있도록 했다.
둘째, 개인정보 등을 한번만 입력하면 모든 것이 이뤄질 수 있도록 했다. 개성공단 등 북한지역을 자주 왕래하거나 사업상 북한 주민을 자주 접촉하는 개별 신청인들을 위해 정보저장소(Repository)를 구축, 민원을 제출할 때마다 동일 정보를 반복 입력해야 하는 신청인들의 불편을 해소, 시스템 이용의 편의성을 높였다고 통일부는 설명했다.

셋째, SMS를 통한 각종 신청 처리 정보를 제공한다. 민원 신청부터 정부 승인에 이르기까지 처리 단계별로 신청인, 업무 담당자, 실제 북한을 왕래하거나 물품을 반입·반출하는 자 등에게 SMS을 통한 처리 상황 정보를 제공함으로써 정부와 국민간 보다 원활한 소통을 기하도록 개선했다고 통일부는 밝혔다.


넷째, 재외국민, 외국인도 남북교류협력시스템 이용할 수 있도록 개편했다.

개성공단 국제화 등 남북교류협력 추진방향에 발맞춰 내국인 뿐 아니라 재외국민, 외국인도 회원 가입을 통해 직접 시스템을 이용할 수 있도록 회원 관리 체계를 개선, 재외국민·외국인도 개성공단 등 북한을 방문하는 경우 필요한 출입통행 관리가 가능하게 됐으며, 앞으로 외국인을 위한 안내서비스도 제공해 나갈 것이라고 통일부는 덧붙였다.

통일부는 앞으로도 정부 3.0 차원에서 남북교류협력과 관련된 국민들의 수요에 맞는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남북교류협력시스템을 지속적으로 개선해 나갈 계획이다.

박희준 외교·통일 선임기자 jacklondo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