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30대 中 동포, 술에 취해 "세종대왕상 폭파할 것"…무슨 일?

최종수정 2014.12.27 15:58 기사입력 2014.12.27 15:58

댓글쓰기

세종대왕상 폭파 협박전화에 군경 출동

세종대왕상 폭파 협박전화에 군경 출동



30대 中 동포, 술에 취해 "세종대왕상 폭파할 것"…무슨 일?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서울 종로구 광화문광장 세종대왕상을 폭파하겠다는 협박전화가 걸려와 군경이 출동하는 소동이 벌어졌다.
서울지방경찰청은 27일 오후 12시 35분쯤 중국동포 남모(35)씨가 "오늘 오후 2시 30분 경복궁 앞 세종대왕상에 폭파사고가 날 것"이라는 내용으로 119에 전화를 걸었다고 밝혔다.

소방당국으로부터 신고내용을 전달받은 경찰은 광화문광장으로 출동해 현장을 통제했다. 경찰특공대 폭발물처리반(EOD)과 군 당국이 세종대왕상 인근에서 수색 작업에 나섰다.

1차 수색 결과 실제 수상한 물건이 발견되진 않았지만, 군과 경찰은 만약 벌어질지 모르는 사태를 대비해 폴리스라인을 치고 인근 지하도를 통제한 채 수색 작업을 벌이고 있다.
수색작업이 벌어지는 와중에도 남씨는 오후 2시 15분쯤 다시 119에 전화를 걸어 "시간이 얼마 남지 않았다"고 협박했다. 경찰은 남씨가 실제 현장에 나타날 가능성에 대비해 광화문광장 인근에서 검문검색을 실시하고 있다.

한편 경찰은 신고가 걸려온 전화번호를 추적, 신고자가 경기도 화성에서 전화를 건 중국동포 남씨라고 특정했다. 남씨는 과거에도 허위신고를 한 적이 있으며, 이날 119에 협박전화를 걸었을 때 술에 취해있는 상태였던 것으로 전해졌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