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규현 누나' 조아라, 얼굴 다쳤는데도 '부상투혼'…"시선 부담스러워"

최종수정 2014.12.27 13:08 기사입력 2014.12.27 13:08

댓글쓰기

규현 누나 조아라/ 사진=tvN '언제나 칸타레' 방송 캡쳐

규현 누나 조아라/ 사진=tvN '언제나 칸타레' 방송 캡쳐



'규현 누나' 조아라, 얼굴 다쳤는데도 '부상투혼'…"시선 부담스러워"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언제나 칸타레' 슈퍼주니어 규현의 친누나 조아라가 고충을 토로해 시청자들의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조아라는 지난 26일 방송된 tvN '바흐를 꿈꾸며 언제나 칸타레'에서 마지막 공연을 앞두고 막바지 연습에 몰두했다.

앞서 조아라는 연습 도중 얼굴을 심하게 다친 모습을 드러내 궁금증을 드러냈다.

악장 박진희는 "조아라 씨가 집에서 아침에 나오다가 계단에서 심하게 넘어졌다. 근데 그 와중에 손을 안 다치려고 손을 잡고 얼굴로 넘어졌다. 연습을 쉴 수도 있었는데 그렇게 얼굴에 붙이고 온 걸 보니깐 프로 같으면서도 마음이 안 좋았다"라고 전했다.
벤지 역시 "떨어지면 손으로 막는데 손을 보호한 게 무의식적으로도 음악을 생각한
것 같다. 바이올린에 대한 존재감이 대단하다. '일단 손을 다치면 안된다'고 생각한 것 같다"라고 전했다.

조아라는 연습 중 두통을 호소하면서도 연습에선 빠지지 않았다. 제작진의 만류에도 더 해보겠다고 나섰다.

조아라는 "그건 프로로서 말도 안 되는 거다. 아파서 편의를 봐주시지만 빠지는 상황이 오면 안 된다"라고 설명했다.

조아라의 말에 제작진이 "본인을 바라보는 시선들이 많이 부담스러운 거냐?"라고 물었다.

이에 조아라는 "솔직히 말하면 부담스러워서 어떻게 해야될지 모르겠다. 쉬고 있는 모습을 보이면 이미지가 안 좋을까봐 그렇다. 나 때문에 나만 욕먹으면 상관없는데 동생(규현)과 부모님까지 피해가 갈까봐 그렇다"라고 밝혔다.

조아라는 이어 "나 때문에 안 좋은 소리를 듣게 되고 다른 사람들의 입에 한 번 더 오르내리게 되는것이 미안하고 싫다"라고 털어놨다.

한편 이날 방송에서는 오케스트라 단원들이 실황 공연을 성황리에 마치는 모습으로 시청자들의 감동을 자아냈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