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연말 해외여행 대목'…이통3사의 각양각색 로밍서비스

최종수정 2014.12.27 12:27 기사입력 2014.12.27 12:27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최동현 기자] 본격적인 연말연시 해외여행 시즌을 앞두고 해외여행을 준비하는 고객들이 늘어나면서 로밍에 대한 관심이 커지고 있다. 자신에게 유리한 로밍 요금제가 무엇인지, 여행하는 국가에서 어떤 로밍 서비스를 제공하는지 미리 파악한 후 해당 서비스를 이용한다면 현지에서도 효율적인 통신 생활이 가능하다.

◆LG유플러스, '안심데이터 로밍 요금제'로 폭탄요금 걱정無=LG유플러스는 여행객들이 자주 이용하는 미국, 캐나다, 프랑스, 브라질, 사우디아라비아, 홍콩, 싱가포르, 필리핀, 스리랑카 등 9개 나라를 여행하는 고객에게 LTE 데이터 로밍 서비스를 제공한다.
LTE 데이터 로밍 서비스는 국내처럼 빠른 LTE 네트워크를 이용해 기존 WCDMA 데이터 로밍 서비스 대비 데이터를 10배 이상 빠르게 이용할 수 있는 서비스다. 이를 위해 LG유플러스는 LTE 데이터 로밍 서비스를 부담 없이 이용할 수 있도록 LTE 로밍 요금제도 제공한다.

LTE 로밍 요금제는 고객이 여행 중 이용을 원하는 데이터양에 따라 3만원(100MB), 4만원(150MB), 5만원(250MB) 3가지 요금제 중 선택 가능하며, 모든 요금제는 가입 후 5일간 제공된다.

또 해외 여행시 의도치 않은 데이터 사용으로 로밍 요금 폭탄을 사전에 방지하면서 추가 비용부담 없이 데이터 로밍 서비스를 무제한으로 사용할 수 있는 '안심데이터 로밍' 요금제도 제공한다.
안심데이터 로밍 요금제는 별도의 기본료 없이 해외 데이터 로밍 시 사용량에 따라 요금이 청구되고(9.1원/1KB), 1일 데이터 로밍 요금이 2만원에 도달하면 더 이상 요금이 발생하지 않고 데이터 로밍을 무제한으로 사용할 수 있는 신개념 상한 요금제다.

이에 따라 무제한 데이터 로밍 서비스를 신청하지 못하고 출국한 고객이 해외에서 갑작스러운 애플리케이션 업데이트, 모바일 메신저,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사용 등 의도치 않게 데이터 로밍 서비스를 이용하더라도 최대 2만원까지 청구돼 로밍 요금 폭탄 불안에서 해소될 것으로 기대된다.

LG유플러스 관계자는 "이같은 로밍 서비스는 해외에서 데이터 차단에 서툴러 로밍 요금 폭탄을 걱정하는 여행객이나, 사용한 만큼 로밍 요금을 내고 싶은 소량 이용객에게 특히 유용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KT, 선착순 2만명에게 '폰 와이파이' 무료 제공=KT는 겨울방학과 연말연시를 맞아 내년 2월28일까지 약 2개월간, 선착순 2만명에게 전 세계 폰 와이파이(Fon WiFi) 네트워크를 무료로 이용할 수 있는 혜택을 제공한다.

폰(Fon)은 영국, 프랑스, 벨기에 등 주요 12개국 통신사업자와의 제휴를 통해 전세계 1300만 와이파이 네트워크를 보유하고 있는 세계 최대 규모의 와이파이 전문기업이다. 이번 혜택은 KT가 폰과 제휴를 맺어 가능하게 됐다는 설명이다.

영국, 프랑스, 벨기에 등 폰 와이파이 이용이 가능한 유럽 국가로 해외여행을 떠나는 KT 고객이라면 누구나, 인천, 김포, 김해공항 로밍센터에서 신청할 경우 폰 와이파이 15일 이용권을 받을 수 있다.

또한, KT는 올레닷컴(www.olleh.com) 이벤트 페이지를 통해 '데이터로밍 무제한' 요금제 가입 시 선착순 2000명에게 던킨도너츠 먼치킨팩도 제공할 예정이다.

강국현 KT 마케팅전략본부 전무는 "해외여행객이 많은 겨울방학 시즌에 고객들에게 꼭 필요한 와이파이를 무료로 제공할 수 있게 돼 기쁘게 생각한다"며 "최대한 많은 고객이 연말연시를 맞아 차별화된 혜택을 받을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벤트 관련 자세한 내용은 올레닷컴(event.olleh.com) 및 KT로밍 고객센터(1588-0608/유료), 공항 로밍센터에서 확인할 수 있다.

◆SK텔레콤, 초고속 LTE 데이터 로밍 중국 전역에 확대 제공=SK텔레콤은 중국 차이나 유니콤(China Unicom)과 LTE로밍을 상용화하고, 지난 17일부터 중국 전역에서 초고속 LTE 데이터 로밍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이로써 SK텔레콤은 미국, 일본과 함께 국내 여행객이 가장 많이 방문하는 1~3위 국가는 물론 총 32개 주요국가에서 LTE 데이터 로밍 서비스가 가능해져, SK텔레콤 고객들은 더 많은 편의를 누릴 수 있게 됐다.

또 차이나 유니콤과 주파수분할방식 LTE 로밍을 상용화함으로써, 국내 이동통신사 중 유일하게 안드로이드폰·아이폰 등 단말 기종 상관없이 LTE망 기반의 초고속 데이터 로밍 서비스를 확보했다.

이용환 SK텔레콤 제휴마케팅본부장은 "T로밍 서비스를 이용하는 고객들이 보다 차별화된 서비스와 혜택을 누릴 수 있도록 지속적인 신규 제휴사업자 발굴 및 다양한 이벤트 기획에 힘쓰고 있다"며 "내년에도 서비스 제공 국가 및 제휴사업자 확대에 박차를 가하는 것은 물론, 올해 남은 기간까지도 고객들의 편의성을 증대시키기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최동현 기자 nell@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