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해외IB "한·미 금리차 축소 자본유출 위험 제한적"

최종수정 2014.12.25 12:40 기사입력 2014.12.25 12:4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구채은 기자] 내년 금리인하로 한·미 금리격차가 줄어들어도 자본유출위험은 제한적일 것이란 분석이 나왔다.

25일 국제금융센터는 '한미금리격차 축소에도 대규모 자본유출위험은 제한적일 전망'이란 보고서에서 이 같은 해외IB(투자은행)들의 분석을 내놨다.
노무라는 "한은의 추가 금리인하로 한국 자산매력도가 저하되도 경제여건, 순자산국 지위, 금융시장 유연성으로 위협적인 자본유출 가능성은 낮다"고 말했다.

한국은 올 9월 순국제투자잔액이 최초로 플러스로 돌아서 외국자본에 대한 의존도가 낮아, 경제에 대한 자본유출입 영향이 크지 않을 것으로 분석됐다.

골드만삭스는 "미국 경제회복으로 대미수출이 늘면 fed의 금리 정상화로 자본유출효과를 상쇄할 것"이라고 말했다.
소비도 개선된다고 내다봤다. 모건스탠리는 "견조한 고용성장, 저물가, 낮은 이자비용, 부동산 시장 회복으로 소비는 점진적으로 늘 것"이라고 말했다. 소비증가율은 올해 1.8%에서 내년 2.3% 2016년 2.6%로 내다봤다.

무디스는 "한국 정부의 높은 재정건전성이 경기둔화 억제와 경기활성화를 위한 확장적 재정정책 시행 여력을 제공해 줄 것"이라고 언급했다.

2000년 이래 매년 재정수지 흑자를 내고, 정부 채무부담 완화와 적극적인 공기업 채무관리 등에 따라 한국의 재정건전성은 높다고 평가됐다.

구채은 기자 faktu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