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해외직구 이용자 年평균 47만원 써…의류·신발 구매 많아

최종수정 2014.12.24 11:07 기사입력 2014.12.24 11:07

댓글쓰기

인터넷진흥원, 해외직구 이슈 기획조사 결과 발표

[아시아경제 이초희 기자]인터넷경제활동자 41.6%가 해외 직구를 이용한 것으로 나타났다. 연평균 이용금액은 약 47만원이며 의류, 신발을 가장 많이 샀다.
한국인터넷진흥원(KISA, 원장 백기승)은 인터넷을 활용한 경제활동 중 ‘해외직구’를 주제로 ▲해외직구 상품 유형 ▲해외직구 이용금액 ▲해외직구 만족수준 및 불편경험 등을 기획조사한 결과를 24일 발표했다.

이번 조사는 만12세 이상의 인터넷판매 및 구매 또는 구직활동 경험이 있는 인터넷경제활동자 5000명을 대상으로 온라인으로 진행됐다.

조사 결과에 따르면 인터넷경제활동자의 41.6%가 해외직구를 이용한 경험이 있었으며, 연 평균 이용금액은 약 47만원(월평균 약 4만원)으로 나타났다.
구매하는 상품은 ‘의류, 신발, 스포츠용품’(50.8%)이 가장 많고, ‘건강 기능식품, 식재료’(35.1%), ‘화장품’(23.7%), 핸드백, 가방, 액세서리‘(21.5%) 등이 뒤를 이었다.

해외직구 대상 국가는 미국(88.3%), 일본(18.4%), 중국 등의 순으로 높았다. 미국으로부터 직구는 전체 연령층에서 성별 차이 없이 대체로 높게 나타난 반면, 일본으로부터 직구는 타 연령층에 비해 12~19세(28.3%), 성별로는 남성(23.9%)이 더 많이 이용했다.

해외직구에 대한 이용자들의 만족도는 ‘상품 다양성’(76.8%) 및 ‘가격’(76.6%)은 높았으나 ‘배송’(31.9%) 만족도는 상대적으로 낮게 나타났다. 이는 배송 만족도가 낮음에도 불구하고 상품과 가격에 대한 높은 만족도가 해외직구를 이용하는 요인으로 작용한 것으로 추정된다.

한편, 해외직구 이용 시 불편사항을 묻는 질문에는 56.6%가 불편 및 피해경험이 있다고 응답하였고, 불편 및 피해경험 유형으로는 ‘상품 주문 후 배달 지연 및 분실’(50.5%)이 가장 높았다. 이어 ‘상품에 대한 사후 서비스 불가’(34.6%), ‘배달된 상품의 교환 및 환불 불가’(32.4%) 등의 순으로 조사됐다.

이번 조사는 한국인터넷진흥원이 인터넷을 통한 경제활동 행태 및 인식을 파악하기 위해 해외직구 등을 주제로 시범적으로 기획조사를 실시한 것으로, 조사대상은 인터넷경제활동자를 권역별?성별?연령별 제곱근 비례할당해 추출했다. 표본오차는 95% 신뢰구간에서 최대 허용오차 1.27%p다.


이초희 기자 cho77lov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