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박광현의 클럽 '브리지스톤골프'

최종수정 2014.12.23 11:12 기사입력 2014.12.23 11:12

브리지스톤골프

AD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손은정 기자] "박광현이 사용하는 클럽은?"

바로 브리지스톤골프다. 국내에서는 석교상사가 수입 판매한다. 1931년 타이어회사로 출발해 1934년 창업자인 이시바시 쇼지의 강력한 의지를 토대로 골프공 생산과 함께 골프사업을 전개하기 시작했다. 바로 이듬해 브리지스톤의 1호 골프공 '브리지스톤 슈퍼'가 탄생했다. 이후 골프채와 웨어, 투어스테이지라는 새로운 브랜드까지 만들어 골프용품 영역을 확장했다.
일본과 한국 등 특히 아시아 지역에서 호평 받고 있다. 골프공이 가장 먼저 두각을 나타냈다. 주원료가 같은 세계적인 타이어 제조 기술력이 동력으로 작용했다. 이음새가 없는 '심리스', 공의 체공시간을 향상시킨 '듀얼딤플', 뛰어난 채색 기술로 제작한 '펄 컬러공', 피스의 경계를 없앤 '그라데이셔널 코어', 가장 최근의 신기술 '하이드로코어' 등 끊임없는 연구 개발로 진화를 거듭하고 있다.

베스트셀러 아이템인 단조 아이언은 연철소재를 높은 압축력으로 가공하는 단조제법이 핵심이다. 고수들이 선호하는 '짜릿한 손맛'이 바로 여기서 출발한다. 프로골퍼부터 비기너까지 누구나 좋아하는 디자인도 자랑거리다. 드라이버에도 동일하게 사용되는 '터보 러버' 기술도 눈여겨 볼 대목이다. 임팩트 시 진동을 억제해 스윙이 힘을 고르게 전달할 수 있도록 한 기술이다.

'파워슬릿' 덕분에 임팩트 순간 헤드 페이스가 살짝 압축돼 스프링효과를 내면서 공의 초속 향상은 물론 높은 탄도와 낮은 스핀으로 정확하고 멀리 보낸다. 페이스의 레이저 밀링기술을 드라이버에 접목시키는 역발상으로 숏 아이언이나 웨지와 달리 임팩트 시 공의 유격을 줄여 불필요한 스핀을 줄였다는 점도 독특하다.
80년의 골프역사를 밑거름으로 또 다른 도약을 꿈꾸고 있다. 올해부터 투어스테이지를 세계적인 브랜드로 성장할 수 있도록 브리지스톤골프와 통합 운영하는 것도 같은 맥락이다. 코어에 '물 한 방울의 비밀'이라는 첨단 기술력을 집약시킨 B330 시리즈 골프공, J715 B시리즈 드라이버, J15시리즈 아이언 등이 골퍼들의 '워너비 아이템'이다. 프레드 커플스와 매트 쿠차, 브랜트 스니데커, 데이비스 러브3세, 폴라 크리머, 캐리 웹 등 세계적인 선수들이 동참하고 있는 신무기들이다.

손은정 기자 ejson@asiae.co.kr
AD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오늘의 화제 컨텐츠

AD

포토갤러리

  • [포토] 클라라 '완벽한 S라인' [포토] 현아 '왜 이렇게 힙해?' [포토] 나연 '상큼한 미소'

    #국내핫이슈

  • [포토] 방민아 '청순美 발산' [포토] 산다라박 '소식좌의 비주얼' [포토] 화사 '독보적인 분위기'

    #연예가화제

  • [포토] 로제 '조각인가' [포토] 한소희 '매혹적인 눈빛' [포토] 리사 '독보적인 분위기'

    #스타화보

  • [포토] 솔라 '탄탄한 몸매' [포토] 신수지 '여전한 건강미' [포토] 설현 '늘씬한 몸매'

    #몸매종결자

  • [포토] 킴 카다시안 '완벽한 건강미' [포토] 킴 카다시안 '넘사벽 카리스마' [포토] 킴 카다시안 '파격적 패션'

    #해외스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한눈에 보는 뉴스&트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