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삼성, 내년 임원급여 동결…개별 메일로 공지

최종수정 2014.12.19 07:30 기사입력 2014.12.19 07:3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은별 기자] 삼성그룹이 2000여명에 달하는 전 계열사 임원들의 내년 급여를 동결한다.

19일 삼성그룹에 따르면, 삼성 각 계열사 인사팀은 임원들에게 개별 메일을 보내 급여 동결 여부를 공지했다. '상황이 어려운 만큼 임원들이 솔선수범하자'는 취지의 내용이 담겼다.
삼성그룹은 주력인 삼성전자 의 실적이 올해 2, 3분기에 급락하면서 본격적인 실적 하강 국면에 접어드는 등 대다수 계열사가 실적 악화로 고전하고 있다. 내년에도 실적 약세를 피하기 어려운 만큼, 허리띠를 졸라매겠다는 의지로 풀이된다.

다만 이번에 동결하기로 한 임원들의 급여에는 연간 실적에 따라 지급하는 성과인센티브(OPI·초과이익분배금(PS)의 새 명칭)는 포함되지 않는다.

삼성전자의 경우 연간 실적에 따라 초과이익의 20% 범위에서 개인 연봉의 최대 50%까지 지급하는 성과인센티브제도를 운영해왔다.
김은별 기자 silverstar@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