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우윤근 "열어야 할 상임위 못 열게 하는 것이 의정농단…운영위 열려야"

최종수정 2014.12.18 11:39 기사입력 2014.12.18 09:5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나주석 기자] 우윤근 새정치민주연합 원내대표는 18일 비선실세 국정농단 문제를 다루기 위한 국회 운영위원회 개최를 다시금 강조했다.

우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새정치연합 정책조정회의에서 "대통령의 제왕적 힘을 믿고 호가호위하는 비선실세들이 국정을 농단할 가능성이 상존하고 있는 대한민국"이라며 "새누리당은 청와대 지키기를 계속 할 것인지 아니면 국민의 요구를 따를 것인지 선택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야당은 비선실세 국정농단 논란이 불거진 이후 줄곧 대통령 비서실을 소관 상임위로 하는 운영위를 열어야 한다고 주장했지만 새누리당은 검찰이 수사 중이라는 이유를 들어 반대했다.

이와 관련해 우 원내대표는 "검찰 수사를 지켜보자는 새누리당 주장은 공허하게만 들린다"며 "하루속히 운영위와 청문회 개최를 통해 실상을 밝혀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우 원내대표는 이번 논란과 관련해 "특검 또한 피해갈 수 없다"고 말했다.

그는 "특검을 통해 비선실세들의 구중궁궐 권력암투를 청산하고 청와대의 비정상적인 국정운영을 정상시스템으로 바꿔야 한다"고 주장했다.
새누리당의 '의정농단' 비판에 대해서는 "국민의 대표 자격으로 청와대를 비판하고 감시해야 할 국회가 상임위 소집조차 못하고 있는 것 자체가 의회를 농단하는 것이 아니고 무엇이겠냐"며 "국회의원으로서의 당연한 책무를 방해하는 것 자체가 청와대 못지않게 소통을 가로막고 불통을 자초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그는 "박근혜 대통령은 하루속히 김기춘 비서실장과 문고리 3인방을 해임해야 한다"며 "이것이 국민을 위한 최소한의 도리"라고 말했다.


나주석 기자 gongga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